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SD 김하성, 양키스전 3타수 무안타 침묵…타율 0.212

샌디에이고도 0-8 완패…다르빗슈 5⅔이닝 7실점 난타당해
양키스, 소토·저지·스탠튼·토레스 등 홈런 4방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4-05-25 13:24 송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9). © AFP=뉴스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9). © AFP=뉴스1

김하성(29·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무안타로 침묵했다.

김하성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9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6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마감한 김하성은 시즌 타율이 0.212로 하락했다.

김하성은 3회말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이했다. 양키스 선발 헥터 론돈을 상대한 그는 초구에 과감하게 방망이를 냈지만 우익수 뜬공으로 아웃됐다.

5회말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등장해 3루 땅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8회말 세 번째 타석에선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샌디에이고는 이날 0-8로 완패했다. 상대 선발 론돈에게 꽁꽁 묶이는 등 단 3안타 3볼넷을 얻어내는 데 그쳤다.

선발투수 다르빗슈 유도 5⅔이닝 동안 9피안타(4피홈런) 1볼넷 5탈삼진 7실점으로 난타당하며 시즌 2패(4승)째를 떠안았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04로 높아졌다.

양키스는 이날 3회초 후안 소토, 애런 저지의 백투백 홈런에 지안카를로 스탠튼의 2점홈런 등을 포함해 5점을 냈다. 4회초에도 글레이버 토레스의 솔로홈런이 나오는 등 다르빗슈를 완벽하게 공략했다.

2연승이 끊긴 샌디에이고는 시즌 전적 27승27패로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를 마크했다. 양키스는 3연승을 이어가며 36승17패(0.679)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를 유지했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