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강형욱 아내 "메신저 훔쳐본 것은 잘못이지만 6~7개월 아들 조롱에 눈 뒤집혀"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5-24 20:37 송고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아내가 직원들 동의없이 6개월 동안 사내 메신저를 감시했다는 주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강형욱 아내는 24일 오후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게재된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중구난방이던 직원들의 이메일 주소를 통일하고자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라인웍스 서비스를 이용하게 됐다며 유료 전환 후 관리자 페이지를 보게 됐다는 과정을 이야기했다.
그는 "관리자 페이지가 생겨서 들여다봤다가 그래프가 이상하더라, 메신저의 양에서 소용돌이의 그래프가 있더라"며 "주 7일 메신저가 다 사용이 되고 있었는데 훈련사는 없고 사무 팀만 나오는 목요일 금요일에 비정상적인 사용량이 찍혀 있었고 훈련사만 오는 날에는 되게 조금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 식으로 소용돌이 같은 그래프가 있어서 '왜 이렇게 차이가 커?' 하면서 이렇게 좀 들여다보니까 그 직원들이 자기네들끼리 나누는 대화가 타임스탬프로 계속 실시간으로 찍히더라"며 "처음에는 '직원들 대화가 나오네?' 하다가 나가려고 했는데 눈에 띄었던 게 아들 이름이 있더라, 이제 막 태어난 6개월짜리 7개월짜리 아들에 대한 조롱, 그때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에 출연한 것에 대한 비아냥, 그걸 보고 아들에 대한 욕을 보고 좀 눈이 뒤집혔던 거 같다"고 털어놨다.

강형욱 아내는 "'슈돌' 나간 것 갖고 '아들 앞세워 뭐 돈 번다' 이런 얘기가 나오더라"며 "제가 자기들한테 잔소리를 하거나 업무 지시를 하면 'OO이 똥 안 싸고 뭐 하니? 네가 똥을 싸야 네 엄마가 멈춘다'는 이런 식의 대화 때문에 눈이 뒤집혀서 양심의 가책을 느끼면서도 이걸 손을 놓을 수가 없더라"고 토로했다.
관리자 페이지에서 6개월 치의 대화를 보관 중이었다면서 "어떤 특정 커뮤니티에서 사용하는 혐오 단어가 막 나오는데 한남 소추 저는 그 단어를 관리자 페이지에서 배웠다"며 " 우리 회사 업무 시간, 회사 메신저에서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것에 너무 충격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분들이 되게 친절하고 정말 러블리한 사람들이었는데 그 옆에 앉아 있는 너무 성실한 남자 직원한테 '냄새가 난다' '회사가 돈이 없어서' '사무실이 작아서' '저 냄새 나는 한남 XX 옆에 앉아야 한다' 등 대표를 뭐 조롱하는 건 당연했고 '형욱이 지나간다'까지 너무 기가 막혔다"고 말했다.

"전 직원이 그랬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특정 직원이 그랬다"고 털어놨다. 강형욱 아내는 "아들에 대한 뭐 비아냥도 그렇고 동료 다른 직원분들에 대한 그런 혐오적인 발언도 그렇고 그게 너무 화가 나서 개인 간의 대화를 훔쳐본 건 잘못이지만 이거는 짚고 넘어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화가 나지만 최선 다해 정중하게 표현을 했고 전체 공지로 올렸는데 심각성을 느낀 것 같더라"며 "다음날 아침에 출근을 하니 회사 분위기가 정말 얼음 같았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분들도 두려워한다 느꼈지만 저도 너무 화가 나 있는 상태여서 그분들의 그런 뭐 감정을 이해해 줄 그런 여유가 없었던 거 같다"며 "제가 되게 톡톡 쐈던 게 기억난다"고 덧붙였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