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강형욱, 여직원 탈의실 CCTV 설치 주장 반박 "탈의실 없다…제보 사진은 회의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5-24 19:12 송고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강형욱의 보듬TV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여직원들이 옷을 갈아입는 곳에도 CCTV를 설치했다는 주장에 반박했다.

강형욱은 24일 오후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를 통해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강형욱 아내는 "'사건반장'에 나온 사진을 봤는데 잠원동 보듬 사무실이더라"며 "그 사무실에는 탈의 공간이 없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거기는 회의실"이라며 "손님들도 오셔서 같이 회의도 하고 먹을 거 있으면 식사도 한다, 탈의실이 아니다, 딱 봐도 탈의실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다같이 쓰는, 넓지 않은 사무실이기 때문에 회의도 하고 분식 먹을 때 같이 분식 먹는 장소"라며 "7층 화장실이 1개, 2개가 있었기 때문에 갈아입으셔야 한다면 거기서 갈아입으셨을 것이다, 옷을 갈아입으라고 만든 탈의실이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탈의실이라 생각한 건) 그건 그분이 잘못 생각한 것 같다"며 "우린 탈의실이라는 곳이 없다, 옷을 갈아입는 직업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aluemcha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