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비웨이브 "데뷔 활동 마무리, 실감 안 나…앞으로도 설렜으면" [N인터뷰]①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4-05-26 10:36 송고
그룹 비웨이브 / 사진제공=골드더스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비웨이브 / 사진제공=골드더스트엔터테인먼트
신예 걸그룹 비웨이브(BEWAVE)가 데뷔 EP '비웨이브'(BE;WAVE) 공식 활동을 마무리했다. 지난 4월 17일 데뷔 EP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첫발을 내디딘 비웨이브는 윤슬, 지언, 레나, 제나, 고운, 아인으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으로 마치 파도처럼 때론 강하고 때론 잔잔하게 다양한 매력을 선사해 새로운 흐름과 유행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지녔다.

데뷔 EP '비웨이브'에는 타이틀곡 '싱!'(SING!)을 비롯해 '블루 웨이브'(Blue Wave), '샤인'(Shine) 등 총 3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싱!'은 여린 소녀처럼 보이지만 강인하게 딛고 일어나 세상에 자신들의 노래를 울리게 하겠다는 메시지를 담은 힙합 곡이다.
이번 데뷔 활동에서 비웨이브는 멤버 전원이 큰 키를 가지고 시원시원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면서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매력적인 비주얼과 청량한 보이스로 성공적인 출사표를 날렸다는 평이다.

이에 뉴스1은 최근 데뷔 활동을 무사히 마친 비웨이브를 직접 만났다. "무대에서 즐기는 모습이 매력 포인트"라고 말하는 이들이 직접 전한 데뷔 활동 소감과 앞으로의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그룹 비웨이브(BEWAVE)가 17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가진 데뷔 앨범 ‘비:웨이브’(BE:WAVE) 쇼케이스에서 타이틀 곡을 선보이고 있다. 2024.4.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그룹 비웨이브(BEWAVE)가 17일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가진 데뷔 앨범 ‘비:웨이브’(BE:WAVE) 쇼케이스에서 타이틀 곡을 선보이고 있다. 2024.4.17/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데뷔 후 한 달간의 활동을 마무리했는데, 소감을 밝힌다면.

▶(윤슬) 저희끼리도 얘기하는 건데 아직 데뷔한 게 실감이 나지 않는다. 벌써 첫 번째 활동이 끝났다는 것도 실감이 안 난다. 조금 생소한 기분도 들고 다음에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기회도 있으니 앞으로의 활동도 설레는 마음이었으면 좋겠다.
▶(고운) 첫 활동이라서 설레고 재밌었는데 그만큼 아쉬움도 많이 남는다. 처음이라서 긴장도 하고 실수도 있어서 뭔가 팬분들에게 많은 걸 못 보여드린 것 같다. 다음 컴백 때는 좋은 모습 더 많이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려 한다.

-이번 활동에서 어떤 매력을 선보이려 했나.

▶(제나) 저희 멤버들이 전부 20대이다 보니 뭔가 20대의 청량함과 거기서 공감할 수 있는 모습을 보이려 했다. 또 무대에서 저희끼리 많이 즐기려 했다. 보시는 분들에게도 저희가 즐기는 모습을 통해 즐거움을 드리려 했다.

▶(윤슬) 저희가 멤버 전원 20대이니 진짜 20대의 청춘을 보여주는 게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또 곡의 분위기가 밝다 보니깐 보는 사람도 행복해지는 매력을 보여드리려 했다.

-그렇다면 다음 활동에서는 어떤 매력을 보여주고 싶나.

▶(아인) 이번 데뷔 때는 밝고 시원한 느낌의 청량이라면 다음에는 진중한, 솔직하고 어두운 모습도 밝게 표현하는 청춘의 모습을 표현해 보고 싶다.

-비웨이브는 리더가 없는데, 그 이유가 있나.

▶(윤슬) 저희가 단 한 사람이 책임을 지기보다는 한마음 한뜻으로 가자는 마음에 리더는 정하지 않았다.

-멤버들의 사이는 어떤가.

▶(고운) 저희가 정말 사이가 정말 좋다. 활동을 하다 보면 힘든 것도 있고 그랬는데 함께 하니깐 잘 맞고, 힘든 것도 잘 해결할 수 있어서 좋았다.

-이번 활동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나.

▶(지언) 첫 번째 음악 방송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그 음악방송만이 이번 활동에서 유일하게 사전녹화였다. 저희가 처음이다 보니 카메라를 캐치하는 것도 미숙하고 팬들도 처음 뵙는 자리라 어색했다. 다행히도 사전녹화여서 카메라 놓치는 모습은 적게 보여드렸다.(웃음) 제일 걱정을 많이 했던 날이어서 기억에 남는다.

-레나는 유일한 외국인 멤버인데 가장 힘든 점이 있었다면 무엇인가.

▶(레나) 제가 유일한 외국인이라서 한국어 공부를 해야 해서 어려웠다. 노래할 때 발음 때문에 잘 안돼서 멤버들에게 물어보고 하는 게 제일 힘들었다.(웃음)

-타이틀곡 '싱!'은 첫인상이 어땠나.

▶(제나) 저희가 데뷔곡을 처음에는 숙소에서 들었다. 지언 언니가 혼자 듣고 있다가 저희에게 들어보라고 해서 들었는데 소름이 끼칠 정도로 좋아서 '됐다! 이거다!'라는 생각이 들었다.(웃음)

▶(지언) 처음부터 데뷔곡 선정을 같이했다. 150곡 이상을 들은 것 같다. 단체로 '이거다!' 한 거는 이 곡이 처음이었다.

<【N인터뷰】②에 계속>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