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초4 아들 "친구들이 '개근거지' 놀려 울었다"…외벌이 350만원 아빠, 항공권 검색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5-24 10:05 송고
© News1 
© News1 

초등학교 4학년 아들이 친구들한테 '개근 거지'라고 놀림을 당해 충격 받았다는 아버지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근 거지라는 게 그냥 밈인 줄 알았는데 우리 아들이 겪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개근 거지'란 최근 초등학생 사이에서 등장한 신조어로, 학교를 빠지지 않고 개근하는 아이들에 대한 일종의 혐오 표현이다. 현장 체험이나 여행을 갈 형편이 안 되니 학교를 꼬박꼬박 나왔다고 조롱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초등학교 4학년 아들을 하나 둔 아버지라고 밝힌 A 씨는 "어제 아들이 친구들한테 '개거'(개근 거지)라고 놀림당했다고 울면서 말하더라. 학기 중 체험학습이 가능하다는 안내는 받았으나 안 가는 가정이 그렇게 드물 줄 생각도 못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외벌이 실수령액이 300만~350만원이다. 집값 갚고 생활비에 보험 약간 저축하면 남는 것도 없다"며 여유 있는 형편이 아니라고 털어놨다.
이에 A 씨가 경주나 강릉, 양양 등 국내 여행이라도 알아보려고 아들과 함께 찾아봤지만, 아들은 해외여행을 가고 싶어 했다고. 아들은 "다른 친구들은 괌, 싱가포르, 하와이 등 외국으로 간다. 한국으로 가기 싫다. 어디 갔다 왔다고 말할 때 쪽팔린다"고 말했다.

A 씨는 "당연히 모든 세대만의 분위기나 멍에가 있겠지만 저는 그냥 없으면 없는 대로 자라고 부모님께 키워주심에 감사하면서 교복도 가장 싼 브랜드 입고 뭐 사달라고 칭얼거린 적도 없다"며 "아들 핸드폰은 최신 아이폰에 아이패드까지 사줬다. 제 핸드폰은 갤럭시 S10"이라고 했다.

결국 A 씨는 아내와 상의 끝에 아내, 아들 둘만 해외여행을 다녀오기로 결정했다며 현재 특가 항공권을 알아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요즘은 정말 비교 문화가 극에 달한 것 같다. 결혼 문화나 허영 문화도 그렇고 갑갑하다. 참 사는 게 쉽지 않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누리꾼들은 "방학만 지나면 누구는 어디 갔다 왔다고 장난 아니다. 비행기 타본 애, 못 타본 애 확 나뉜다", "학교 빠지는 거에 부담 없어진 사람 많은 건 사실이고 놀러 가거나 가벼운 감기로도 자주 쉰다", "나 때는 개근상 받으면 그게 자랑이었는데", "코로나 이후 가정학습 생겨서 더 그런 것 같다", "어린이집만 가도 그런다더라", "애들한테 뭐라 할 게 있냐. 2030도 요샌 저러고 산다" 등 반응을 보였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