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전-삼성전자, 전력설비 운영 기술교류 MOU…반도체 경쟁력 강화

전력설비 진단기술·예방 신기술·운영 경험 공유

(세종=뉴스1) 임용우 기자 | 2024-05-24 09:18 송고
한국전력공사와 삼성전자는 지난 23일 전력설비 운영분야 기술교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한전 제공)
한국전력공사와 삼성전자는 지난 23일 전력설비 운영분야 기술교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한전 제공)

한국전력공사(015760)는 최근 삼성전자(005930)와 전력설비 운영분야 기술교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한전과 삼성전자는 변압기, 차단기 등 전력설비 상태평가 및 진단기술, 고장 예방사례, 예방진단 신기술 적용 및 운영 경험 등을 긴밀히 공유한다.
안정적 전력 인프라 운영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 위한 것으로 삼성전자는 반도체 시장의 성장으로 향후 증가가 예상되는 전력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효과를 얻을 전망이다.

한전은 AI 기반 예방진단 통합시스템을 통한 전력설비 상태판정 및 운영 노하우를 공유해 반도체산업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협업 방안을 발굴할 계획이다.

또 한전과 삼성전자는 향후 협약사항의 구체적 이행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기술협력을 추진한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산업과 반도체산업에서 세계적 수준을 갖춘 한전과 삼성전자가 대한민국 반도체의 안정적 생산을 위해 힘을 모았다"라며 "국가경쟁력을 책임질 첨단산업의 발전과 도약을 위해, 안정적 전력공급을 위한 우수 민관 협력모델을 계속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hlox@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