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캐롯, 어바웃펫과 손잡고 '실비보험형 펫보험' 출시

“반려동물 웰빙 실현 위한 차별된 반려동물 보험 서비스 제공할 것”

(서울=뉴스1) 박재찬 보험전문기자 | 2024-05-23 16:53 송고
캐롯, 펫커머스 어바웃펫과 손잡고 펫보험 상품 출시/사진제공=캐롯
캐롯, 펫커머스 어바웃펫과 손잡고 펫보험 상품 출시/사진제공=캐롯

캐롯손해보험(이하 캐롯)이 펫커머스 기업 ‘어바웃펫’과 전략적 제휴를 맺고 펫보험 ‘실비클럽 오렌지’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캐롯의 이번 펫보험 상품 출시는 성장 잠재력이 큰 국내 반려동물 시장에서 탄탄한 입지를 다진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안정적으로 사업을 점차 확대해 나가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반려동물 커머스 플랫폼 어바웃펫은 지난해 12월 국내 펫커머스 업계 최초로 반려인들의 반려동물 양육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실비 보험형 의료비 지원 혜택이 포함된 유료 멤버십 구독 서비스 ‘실비클럽’을 선보였다.

실비클럽의 펫보험은 병원비 지원 범위에 따라 ‘레드’와 ‘오렌지’로 나뉜다. 실비클럽 멤버십 가입 시 둘 중 하나로 선택이 가능하며, 캐롯의 펫보험은 ‘오렌지’ 상품으로 제공된다.

실비클럽 오렌지는 반려견·반려묘 모두 가입이 가능한 상품으로 진료를 위한 병원 방문 시, 총 보상한도(연 50만 원) 내 자기부담금(1만 원)을 제외한 병원비 전액(100%)을 보장한다.
또 외래나 수술 여부와 관계없이 1일 보상한도가 없고, 강아지 슬개골 검사·진료 및 고양이 비뇨기 질환 진료를 포함해 모든 질병을 보장한다.

병원비 일 보상금 한도나 질병 종류에 대한 제한이 없어, 평소 반려견·반려묘가 병원을 자주 가지 않지만, 갈 때마다 최대한의 보장을 받고 싶은 고객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반면, 실비클럽 레드는 병원 방문 시, 총 보상한도(연 1000만 원) 내 자기부담금(1만 원)을 제외한 병원비 70%를 지원한다. 1일 보상한도로 외래는 15만 원, 수술은 150만 원이 적용되며, 강아지 슬개골이나 고양이 비뇨기 질환은 보장 범위에서 제외된다. 레드는 일 보상한도나 보상비율 및 범위에 제한이 있으나 오렌지와 비교해 총 보상한도가 높다는 차별점이 있다.

송용관 캐롯손보 매니저는 “반려동물의 증가 추세가 가파른 가운데 반려인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는 양육비를 조금이라도 덜어주고자 어바웃펫과의 제휴를 통해 보장이 알찬 펫보험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라며 “많은 반려인과 반려동물의 웰빙이 실현될 수 있는 차별된 반려동물 보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jcp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