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새만금 산단에 '산화텅스텐' 생산 공장 준공 …"연간 1500톤 생산"

한국 샤먼텅스텐 금속재료(주) 중국기업 중 첫 새만금 단독 투자

(세종=뉴스1) 조용훈 기자 | 2024-05-23 15:31 송고
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은 23일 초경합금 소재인 ‘산화텅스텐’을 생산하는 한국 샤먼텅스텐 금속재료(주)가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신규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산화텅스텐은 텅스텐과 산소로 이루어진 무기 화합물로, 주로 노란색 또는 녹색의 분말 형태로 존재한다. 광촉매, 전기화학적 성질 및 반도체 특성. 질소 산화물 제거 등 대기오염 제어, 가스 센서나 습도 센서 등 다양한 센서에 사용되며 자외선 아래에서 물을 분해하거나 오염물질을 분해하는 데 사용된다.
한국 샤먼텅스텐 금속재료(주)는 새만금 산단(2공구) 용지 1만㎡(제곱미터)에 1300만 달러를 투자해 수입의존도가 높은 산화텅스텐 자동화 생산라인을 구축한다. 연간 1500톤의 산화텅스텐, 텅스텐산나트륨을 생산할 예정이다.
한국 샤먼텅스텐 금속재료㈜ 관계자는 “새만금 공장은 자원을 재활용하는 친환경적인 경영방식으로 운영할 것”이라며 “앞으로 전략자원 확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안 새만금개발청장은 ”한국 샤먼텅스텐 금속재료㈜의 생산공장 준공을 환영한다"며 "새만금에서 세계 최고의 텅스텐 재료 생산기업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유망 기업들의 투자가 계속해서 이어지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joyongh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