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6G 인프라 저궤도 통신위성 2030년 발사…3200억 예타 통과

천리안위성 5호 6008억, 무기 발광 디스플레이 4840억 투입
'2024년 제4회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 개최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2024-05-23 11:00 송고
저궤도 위성통신 시스템(시범망) 구성도 (과학기술정보통시눕 제공) 2024.05.23 /뉴스1
저궤도 위성통신 시스템(시범망) 구성도 (과학기술정보통시눕 제공) 2024.05.23 /뉴스1

6세대 이동통신(6G)의 핵심 인프라인 저궤도 통신위성이 2030년을 목표로 개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4년 제4회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 '저궤도 위성통신 산업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개발사업에는 2025년부터 2030년까지 3199억 9000만 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핵심 기술 자립화 및 글로벌 시장 진출 기반 마련이 목표로 6G 표준 기반의 저궤도 통신위성 2기를 발사하고 지상국, 단말국까지 포함된 저궤도 위성통신 시스템 시범망을 구축한다.

구체적으로 과기정통부는 △위성 추적·통신 링크 형성, 신호 오류 보상, 위성 간 핸드오버, 위성 간 중계 및 트래픽 분산 등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고도 300~1500㎞의 저궤도 위성은 3만 6000㎞ 고도의 정지궤도 위성보다 지구에 가까워 짧은 지연시간으로 고속 통신을 제공할 수 있다.

아울러 지상의 전파 기지국의 한계를 뛰어넘어 해상, 공중까지 통신 서비스 공간을 확대할 수 있어 원양 선박, 미래항공모빌리티(AAM), 격오지, 자율 주행 등에 강점이 있다. 위성을 통한 초저지연 통신은 향후 미래 모빌리티, 디지털 초연결 사회의 기초 인프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열린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에서는 '정지궤도 기상·우주기상 위성(천리안위성 5호) 개발 사업'과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및 생태계 구축사업'이 에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천리안위성 5호 개발사업은 과기정통부와 기상청이 기상 감시·예보 역량 강화뿐 아니라 우주 산업 활성화를 돕고자 추진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기술이전을 통해 민간 기업의 위성개발 역량을 높일 예정이다. 이 사업에는 2025년부터 2031년부터 6008억 4400만 원이 투입된다.

산업부가 추진하는 무기발광 디스플레이 기술개발 및 생태계 구축사업에는 2025년부터 2032년까지 4840억 원이 투자된다.

현재의 유기발광 디스플레이(OLED)보다 수명이 길고 성능이 개선된 무기발광 디스플레이(iLED) 핵심 기술 확보가 목표다.


seungjun24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