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기준금리 3.5%' 11연속 동결…한은 "긴축 충분히 유지할 것"(종합)

"물가 상방 리스크…안정 확신 이르다" 인하 신중
올 성장률은 2.1→2.5% 상향…물가 2.6% 유지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2024-05-23 11:06 송고 | 2024-05-23 11:12 최종수정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뉴스1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3.50%로 11회 연속 동결했다.

올해 경제 성장률은 3개월 전보다 0.4%포인트(p) 비교적 큰 폭 상향 조정한 2.5%로 수정하고 긴축 기조를 '충분히'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연내 기준금리 인하 시점의 지연 가능성이 대두된 만큼 금리 인하와 관련해 신중한 태도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23일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로써 지난해 1월 마지막 인상 이후 1년4개월 동안 같은 수준의 기준금리 운용이 이어지게 됐다.

한은이 이번에도 금리를 동결한 것은 국내 물가와 미국 통화정책을 둘러싼 안개가 오히려 짙어졌기 때문으로 평가된다.
국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달 2.9%를 기록하면서 한은의 안정 목표인 2%로 안착한다는 확신은 여전히 부족한 데다, 지난달 금통위 이후 중동 분쟁이 확산하며 국제 유가와 환율이 치솟고 수입 물가 경로를 통한 물가 자극 우려가 제기됐다.

게다가 미국의 경제 지표 호조로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정책금리 인하 예상 시점이 더욱 지연되고 있다.

지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마저 1.3%라는 '서프라이즈'를 보이면서 금리 인하 명분을 흐리게 했다.

실제로 한은은 이날 금통위 의결 직후 발표한 5월 경제 전망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지난 2월보다 0.4%p 상향 조정한 2.5%로 제시했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기존과 동일한 2.6%로 유지했다.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 News1 윤주희 디자이너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수렴할 것이라는 확신이 들 때까지 통화 긴축 기조를 충분히 유지할 것"이라는 기존 문구를 유지했다.

금통위는 "국내 경제는 성장세가 예상보다 개선된 가운데 물가 상승률의 둔화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물가 전망의 상방 리스크가 커진 상황이기에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수렴할 것으로 확신하기는 아직 이른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앞으로 국내 물가 추이와 관련해서는 "성장세 개선 등으로 상방 압력이 증대되겠지만 완만한 소비 회복세 등으로 그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향후 물가 경로에는 국제유가와 환율 움직임, 농산물 가격 추이, 성장세 개선의 파급 영향 등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국내 경기와 관련해선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소비는 2분기 중 조정됐다가 하반기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향후 성장 경로는 IT 경기 확장 속도, 소비 회복 흐름, 주요국 통화정책 등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5월 금통위 현장 /뉴스1
5월 금통위 현장 /뉴스1

이번 동결 결정은 시장 예상에 대체로 부합했다.

<뉴스1>이 금통위를 앞두고 국내 채권 전문가 1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전원이 이번 금통위에서 동결을 전망했다.

금통위는 코로나19 확산 당시인 2020년 기준금리를 0.5%까지 내린 이후 2021년 주요 선진국보다 먼저 인상에 돌입해 1년 반 동안 10회, 총 3%p에 달하는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하지만 1년 동안의 동결 기조 끝에 지난 1월에는 '추가 인상 필요성' 문구를 삭제함으로써 앞으로의 인상 여지를 사실상 없앴다.

지난 2월에는 "물가 상승률이 목표 수준(2%)으로 수렴할 것이라는 확신이 들 때까지 통화 긴축 기조를 충분히 장기간 지속할 것"이라고 예고했으며, 지난달에는 '장기간' 문구를 삭제함으로써 금리 인하 시점이 가까워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icef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