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바다의 올레길 '핫플뱃길'…여객선 이용자 모여 함께 명소 만든다

해수부, 내일 세종서 공공서비스디자인단 위촉식 개최…여객선·항로 새로운 수요창출 사업
올해 군산-어청도 항로 운항 어청카훼리 시범운영…내년 10개 항로로 확대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24-05-23 11:00 송고
어청카훼리호(해양수산부 제공)
어청카훼리호(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5월 24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 해양수산부 대회의실에서 '핫플뱃길 공공서비스디자인단' 위촉식을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핫플뱃길은 명소를 뜻하는 ‘Hot place’와 ‘뱃길’의 합성어로, '뱃길을 명소로 만든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연안여객선은 섬 주민들의 유일한 교통수단이자 연간 1400만 명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수단이지만, 섬 주민 감소, 유류비 상승 등으로 인한 수익성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수부는 여객선 선사 경영악화에 따른 항로 단절을 막기 위해 매년 국가보조항로, 적자항로 지원사업 등을 통해 약 200억 원의 예산을 지원하고 있으나 더욱 근본적인 해결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연안여객선과 항로를 단순 교통수단을 넘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고 새로운 여객수요를 창출해 선사 경영 개선과 항로단절 위험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발표한 '연안교통 혁신대책'에 이러한 내용을 반영하고, 올해 초부터 본격 추진 중이다.

먼저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과 학계, 전문가, 일반국민 등 여객선을 이용하는 수요자가 함께 참여하는 공공서비스디자인단을 운영해 '핫플뱃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핫플뱃길' 프로젝트는 여객선 및 항로 이용객들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는 사업이다. 대표적으로 수려한 자연경관 및 역사성 등을 보유한 10개 항로를 선정해 이와 관련된 선상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여객선 내부를 문화공간으로 꾸며 이용객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올해는 시범적으로 군산-어청도 항로를 운항하는 어청카훼리를 대상으로 진행하며, 시범사업 성과 등을 검토해 내년에는 10개 항로로 확대·운영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핫플뱃길’ 프로젝트는 지난 4월 말 ‘2024년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디자인단 전문가 지원 과제’에도 선정되며 전문가 활동비를 지원받게 돼 추진 동력도 갖추게 됐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여객선과 항로가 육지의 올레길과 같이 국민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탈바꿈하기를 기대한다"며 "여객선과 뱃길을 안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안전 운항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bsc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