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스마트도시 솔류션 확산사업' 지자체에 경기 포천 등 10곳 '선정'

1년간 최대 12억 5000만 원 지원…"지역 스마트도시 서비스 확대 기대"

(세종=뉴스1) 조용훈 기자 | 2024-05-23 11:00 송고
스마트도시 보급 솔루션 8종(국토교통부 제공)
스마트도시 보급 솔루션 8종(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가 올해 스마트도시 솔루션 확산사업 기초지자체 10곳을 선정했다. 지역의 스마트도시 서비스를 확대하고 디지털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서다.
23일 국토부에 따르면 선정된 지자체는 경기 포천시·양평군, 강원 정선군, 충북 제천시·증평군, 충남 당진시·부여군, 전남 영암군·무안군, 경북 의성군이다.

해당 지자체는 국비 10억~12억 50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지역주민의 삶과 직결된 교통, 안전·방재, 생활·복지 솔루션인 스마트 주차공유, 스마트 폴 등 보급 솔루션과 지역의 여건에 적합한 특화 솔루션을 올해 하반기부터 구축하게 된다.

스마트도시 솔루션 확산사업은 효과성이 검증된 솔루션(스마트 주차공유 등 8종)을 패키지로 묶어 쉽고 빠르게 보급해 주민들의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사업이다.

주차공간이 부족한 지역에 실시간으로 통합 주차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 주차공유, 인적이 드문 주택가에 가로등, CCTV, 비상호출 기능을 통합한 스마트폴(Pole) 등이 대표적이다.
보급 솔루션 외에도 지역주민들의 참여를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특화 솔루션을 자율적으로 선정해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충청북도 제천시 경우, 심각해진 주차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주요 도심지 주차장을 공유하는 솔루션과 함께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관광정보를 제공해 관광객 유입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계획했다.

전라남도 무안군은 다른 지자체보다 높은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스마트 횡단보도 솔루션을 도입하고, 쾌적한 산책로 조성 및 스마트 버스킹 등 스마트 문화 솔루션을 제공해 젊은 인구를 유입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 윤영중 도시경제과장은 "소도시도 스마트한 도시 서비스로부터 소외되지 않도록 솔루션 보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지역특화 솔루션 구축으로 지역소멸을 늦추고 지역경제가 활기를 찾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joyongh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