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준호, ♥김지민과 결혼 궁합까지 봤다…"늦어도 내년에는 해야"

'라디오스타' 22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4-05-23 09:19 송고
MBC '라디오스타'
MBC '라디오스타'
코미디언 김준호가 김지민과의 결혼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김준호, 김대희, 장동민, 홍인규가 출연해 '개그쟁이' 특집을 꾸몄다.
이날 김준호는 조혜련과 축가계 쌍두마차로 활약 중인 근황부터 '자나~' 유행어 원조 논쟁의 결말, '니돈내산 독박투어' 멤버들과의 다양한 에피소드를 쏟아냈다.

그런가 하면 3년째 공개 연애 중인 김지민과 결혼 궁합을 봤다는 김준호는 "늦어도 내년 안에는 결혼 해야하지 않나"라며 결혼 계획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튜브 채널 '꼰대희'를 통해 ‘꼰대쟁이’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김대희는 시작부터 '라디오스타' 때문에 12년째 따라다닌 '짠돌이' 별명에 억울함을 토로하며 짜지 않음을 증명하는 에피소드를 셀프 오픈했지만, 결과는 시원치 않아 더욱 큰 웃음을 선사했다.

김대희는 절친 김준호에 대한 이야기도 거침없이 쏟아냈다. 그는 김준호와 김지민의 만남을 주선했으며,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을 박나래보다 먼저 알았다고 주장했는데, 홍인규가 "제일 먼저 안 건 저"라며 복병으로 등장하는 상황이 벌어져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김대희는 부친상을 당했을 때 김준호 김지민 커플과 멤버들에게 감동받은 일화를 공개하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그는 김준호의 마음이 담긴 위로의 메시지와 촬영 스케줄에도 장례식장을 찾아온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김대희는 "지민이 아버님이 몇 년 전에 돌아가셨는데 '제가 만약 준호 선배랑 결혼하게 되면 꼰대 대희 아저씨가 아버지 대신, 제 손을 잡고 신부 입장을 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하더라"라며 그 말에 오열을 했다고 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