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홍인규 "골프 유튜브 수익? 한 달에 5000만원 이상" [RE:TV]

'라디오스타' 22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4-05-23 05:30 송고 | 2024-05-23 10:06 최종수정
MBC '라디오스타' 캡처
MBC '라디오스타' 캡처

홍인규가 유튜브 채널 수익을 깜짝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개그맨 김준호, 김대희, 장동민, 홍인규가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홍인규는 12년 만에 '라스'에 재출연했다며 "그때는 불쌍한 캐릭터로 나와 화제였다. 그 영상이 계속 돌아다닌다. 지금 골프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니까, '불쌍한 척하더니 골프 치고 앉았네?' 이런 댓글이 있더라"라고 억울해했다. 이후 MC 김구라가 "요즘은 수입 괜찮죠?"라고 묻자, "요새는 좀 나아졌다"라고 답했다.

특히 MC들이 홍인규를 향해 "골프 유튜브계 인플루언서라고?"라면서 근황을 물었다. 홍인규는 "지금 구독자가 34만 명 넘는다"라고 알려 놀라움을 선사했다.

그는 "제가 김구라 선배님 덕도 좀 봤다. 원래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 중이었는데 선배님이 (채널을 만들더니) 카메라 10대랑 드론까지 띄워서 나타난 거다. 조회수가 거기로 확 몰렸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 방송이 초라해져서 걱정을 많이 하고 있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광고 문의가 저한테 들어왔다. 선배님이 너무 잘나가니까 거기로 못 간 광고가 들어오더라. 선배님 덕분에 저도 단가가 올라가서 카메라를 늘릴 수 있었다"라며 고마워했다.
이를 듣던 MC들이 "유튜브 수익은 얼마나 되냐?"라면서 궁금해했다. 홍인규가 "한 달에 5000만~6000만 원 정도"라고 털어놓자, 모두가 놀라워했다. 그러자 홍인규는 "또 나가는 게 그 정도라서"라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골프 인맥도 자랑했다. 홍인규는 배우 황정민, 김래원, 전 야구선수 이대호를 언급하더니 "욘사마(배용준) 형님도 함께 골프 하면서 친해졌다"라고 해 놀라움을 줬다. 아울러 "정용진 회장도 같이 쳤다"라고 알려 놀라움을 더했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