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SNL5' 신입 안도규 "기적 만드는 천재 희극인들…많이 배웠다" [N인터뷰]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5-23 06:30 송고
배우 안도규/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안도규/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최근 종영한 'SNL 코리아 시즌5'(이하 'SNL5')에는 낯선 신입 크루들이 등장했다. 배우 안도규는 개그맨 김규원, 배우 유희준과 치열한 경쟁을 뚫고 'SNL5'의 새 얼굴로 발탁됐고, 시즌5에서 'SNL'의 간판 코너이기도 한 '위켄드 업데이트'에서 기자로 활약했다. 'MZ오피스'에서는 MZ 캐릭터를 살린 신입으로 등장, 훈훈한 비주얼을 갖춘 '맑눈광' 캐릭터로 눈길을 끌었다.

안도규는 지난 2007년 KBS 2TV 드라마 '사랑해도 괜찮아'로 데뷔한 후 '마의' 조승우와 '보고싶다' 유승호, '기황후' 주진모, '너희들은 포위됐다' 이승기, '맨몸의 소방관' 이준혁, '7일의 왕비' 이동건의 아역을 거쳤다. 이후 '스위트홈'과 '보이스4' '너와 나의 경찰수업' '방과 후 전쟁활동' '반짝이는 워터멜론' 등의 작품으로 필모그래피를 꽉 채웠다.
안도규는 긴 경력에도 'SNL5' 첫 녹화를 잊지 못한다며 당시에 대해 "너무 기가 빨렸다"고 회상했다. 그는 "희극 배우분들은 정말 천재"라며 "이런 분들이 매주 이런 기적을 만들어내는구나 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출연 소감을 털어놨다. 정극과 달랐던 희극에 적응하긴 쉽지 않았지만 주현영의 뒤를 이어 기자로 활약했던 '위켄드 업데이트'까지, 또 한 번 더 필모그래피에 주요 작품을 새길 수 있었던 과정은 특별했다. "'SNL5'는 성장 드라마"라는 안도규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안도규/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안도규/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SNL5'를 마친 소감은.

▶두 달 반의 시간이 진짜 빨리 흘렀다. 첫 녹화 후엔 기가 너무 빨려서 '이걸 9번을 더해야해?'라고 생각했었는데 눈 깜짝할 새에 '벌써 마지막이야?'라고 하게 되더라.(웃음) 'SNL5'는 정말 재밌게 했다. 희극 배우분들은 정말 천재더라. 머릿속에 공장이 있는 것마냥 빠르게 적재적소에 필요한 게 튀어나와서 '이 사람들 진짜 천재다' 했다. '이런 분들이 매주 이런 기적을 만들어내는구나' 생각하면서 너무 많이 배웠다.
-마지막 녹화하면서 어떤 마음이 들었나.

▶라이브 할 때 무대 뒤에서 객석을 한번 훑어보는데 마지막 녹화 때는 안 봤다. 괜히 보면 마지막인 것 같은 느낌에 벅차오를까 봐 안 봤다. 그러다 클로징 때 객석을 보는데 (지)예은 누나가 울더라. '나는 울면 안 된다' 했다.(웃음) 라이브 할 때는 정신 없이 옷도 갈아입고 무대에 오르고 하다가 클로징 때 마지막이라는 느낌이 확 들면서 좀 슬펐다. 드라마 하나 끝나면 시원섭섭한데 이번엔 시원하지 않고 섭섭하더라. 재밌었던 기억밖에 없기도 했어서 더 그랬다.

-종영하면서 드라마와는 다른 마음이 든 이유는.

▶아무래도 드라마는 촬영을 하고 편집을 거치고 TV를 통해 시청자분들과 만나게 되지만 'SNL5'는 무대에서 바로 하다 보니까 더 그랬던 것 같다. 머리 싸매면서 하다가도 라이브 할 때만큼은 기를 받는 느낌이어서 그런 게 달랐다. 직접적으로 기를 받고 바로 소통할 수 있다는 그런 느낌이 신선하더라. 그런 것 때문에 마지막 때 드라마와 다른 것 같았다.

-라이브로 희극을 소화한다는 게 쉽지 않았을 것 같다.

▶연기를 하면서 나름대로 순발력도 좋고, 상대방이 애드리브 한 걸 잘 받아줄 수 있는 사람이라 생각했었다. 그런데 여기는 라이브이다 보니 실수가 나와도 (관객들이 눈치 못 채게) 바로 메꿔주고, 순식간에 '이게 실수였나' 싶을 정도로 착착 움직이더라. 이런 것들을 보면서 '정말 프로다' 싶었고, '이 상황에서 이렇게 넘어갈 수 있겠구나'를 배웠다. 드라마는 NG가 나면 다시 촬영하지만, NG가 더 재밌어서 본 방송에 쓰이기도 하더라. 나중에 드라마 영화 등 현장에서 비슷한 상황이 생기게 된다면 이렇게 애드리브로 넘겨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우 안도규/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안도규/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SNL5'는 어떻게 합류했나.


▶전작이 '반짝이는 워터멜론'이었는데 당시 다른 배우들의 매니저 형들과도 사적으로도 친해졌다. 형들 중 한 분이 'SNL' 크루 오디션을 알려주셔서 저도 '너무 좋다' 했었다. 즐겨보던 프로그램이기도 하고 숏폼서도 많이 뜨니까 선배들께 많은 걸 배우고 싶다는 생각 하나로 도전했다. 새로운 기회이기도 하고, 언제 또 쇼 예능 오디션을 볼 수 있을지 모른단 생각에 1월 초중순쯤 도전하게 됐다.

-경쟁률은 실감했나. 어떤 이유 때문에 발탁된 것 같나.

▶경쟁률이 세다고만 들었다.(웃음) 누구라도 하고 싶어 하는 프로그램은 경쟁률이 센 것 같다. (발탁 이유는) 따로 말씀은 안 주셨지만, 혁수 형이 말하기를 연기를 오래 했던 게 보였고 그만큼 안정적이어서 라이브 때 안 떨 것 같다고 하더라.

-평소 희극인의 재능이 있다고 생각했나.

▶아니다. 진지하고 정말 재미없는 사람이다. 반면 신입 크루인 (김)규원이 형이 너무 잘했다. 저는 형을 보면서도 '이 사람은 무조건 되겠다' 했었다. 저 역시도 관객 모드가 돼서 뒤에서 깔깔 웃고 박수치면서 난리도 아니었다.(웃음) 제작진 측에서 준비해 와달라 한 게 있었는데 그걸 최대한 세밀하게 짰던 것 같다. 제가 안 뽑혀도 내가 짠 캐릭터를 'SNL5'에서 써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했다. 그 캐릭터가 'MZ오피스' 캐릭터였다. 실제 방송에서는 더 맛있게 살을 붙여주셨다.

-선배들에게 어떤 조언을 받았나.

▶정극만 하다가 희극적인 것들이 처음이었다. 쇼 또는 관객들을 웃길 수 있는 이런 무대가 처음이다 보니까 너무 막막했었다. 너무 어지러울 땐 혁수 선배, 민교 선배 등을 붙잡고 '어떻게 하는 게 좋을까요' 묻곤 했다. 선배들도 기다렸다는 듯이 '이거 이렇게 해보는 거 어때?'라고 의견을 마구 던져주셨다. 그렇게 선배들 아이디어를 덕 보기도 하고 많이 배웠다. 너무 신선했다.

-기억에 남은 호스트는.

▶메인으로 콩트를 끌고 가는 입장이 아니었지만, 임시완 선배가 기억이 난다. 첫 회 호스트여서 그런지 의견도 엄청 많이 내주셨고, 연기도 역시였다. 박지환 선배도 기억에 남는다. 드라마 현장서 뵀던 모습과 완전히 다르셨다.(웃음) 느낌이 새로웠고 아이돌 제이환도 너무 웃겼다. 저희도 관객처럼 처음 볼 때 빵 터졌다.(웃음)

<【N인터뷰】 ②에 계속>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