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글로하우, 서브컬쳐 액션 RPG '블랙비콘' 80개국 퍼블리싱 계약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2024-05-22 11:36 송고
(글로하우 제공)
(글로하우 제공)

글로하우(Glohow)는 명주 네트워크 테크놀로지(Mingzhou Network Technology)와 모바일 서브컬쳐 액션 RPG 블랙비콘(Black Beacon)의 게임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블랙비콘은 글로벌 게임 서비스에 특화된 퍼블리셔 글로하우가 80여개 국가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글로하우는 대만·홍콩·마카오·동남아를 비롯한 북미 지역의 게임 전략 수립과 실행, 제품 관리, 마케팅, 운영, 고객 서비스, 현지화 등 게임 서비스에 필요한 모든 영역의 업무 관련 토탈 설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김현진 글로하우 대표는 "블랙비콘은 올해 외부 테스트를 계획 중"이라며 "사전 체험을 통해 글로벌 유저들의 피드백을 수집하고 이를 기반으로 공식 버전에 최적화된 개선 사항을 반영해 블랙비콘을 올해 가장 주목받는 게임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명주 네트워크 테크놀로지는 최근 빠르게 성장 중인 중국 게임 개발사로 설립 직후 텐센트 벤처스에게 투자를 받았다. 지난 2021년 국내에 출시돼 큰 인기를 얻은 '퍼니싱: 그레이 레이븐'의 핵심 개발진을 주축으로 설립된 개발사다. 현재 120명이 넘는 개발자가 블랙비콘의 출시를 위해 매진하고 있다.

글로하우는 블랙비콘을 올해 안에 80여 개국의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를 포함한 현지 플랫폼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sos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