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공황장애 활동 중단' 컬투 정찬우, 알고보니 김호중 소속사 3대 주주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4-05-22 11:03 송고
컬투 정찬우 © News1 권현진 기자
컬투 정찬우 © News1 권현진 기자
개그 콤비 '컬투'의 정찬우가 가수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3대 주주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스템에 최근 공시된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지난해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12월 기준 정찬우는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지분 28.3%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 이광득 대표가 28.4%, 최재호 이사가 29.7%를 가지고 있어 정찬우는 생각엔터테인먼트의 3대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나머지 지분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10%, SBS미디어넷이 3.6%를 소유하고 있다.

정찬우는 지난 1994년 MBC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드라마와 예능, 영화 등에 출연하며 활약해 왔다. 특히 '컬투' 멤버 김태균과 함께 '컬투쇼'를 오랜 시간 진행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던 중 정찬우는 지난 2018년 4월, 공황장애가 심각해지면서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6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활동 복귀는 하지 않고 있다.
한편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로 논란이 된 김호중의 소속사이기도 하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본인 소유의 차를 운전하던 중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냈다. 이 사고는 14일이 되어서야 대중에 알려졌지만, 김호중과 소속사 측은 사고 발생 후 열흘간 음주 및 뺑소니 운전 혐의에 대해 부인해 왔다. 하지만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의 창원 이틀째 공연 직후인 지난 19일 오후 음주 운전 사실을 결국 시인, 대중을 공분케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들이 김호중의 음주운전 정황을 없애기 위해 운전자 바꿔치기와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 제거 등을 행했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taehy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