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건설, AI, 주식투자까지…"수학을 알아야 생각의 지름길이 보인다"

[신간] '수학자의 생각법'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 2024-05-22 10:31 송고
'수학자의 생각법'(북라이프 제공)
'수학자의 생각법'(북라이프 제공)
첫 책 '소수의 음악'으로 수학사 최대의 미스터리로 불리는 소수의 신비를 대중에게 알리고, '창조의 코드'로 인공지능과 창조력의 비밀을 추적했던 마커스 드 사토이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수학과 교수가 4년 만에 새 책을 출간했다.

이번 책은 '더 나은 생각법', 즉 더 빠르고 정확하게 생각하는 방법을 다룬다.
저자에 따르면 수학은 "생각의 지름길을 찾는 학문"이다. 가능한 한 적은 노력으로 목적지까지 가는 가장 빠른 길이 지름길이듯, 일상생활에서 마주치는 복잡한 문제의 혁신적인 해법을 찾으려는 사고방식이 '수학적 생각법'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이 책은 인류가 지난 2000년 동안 개발해 놓은 더 나은 사고방식으로 가는 지름길을 종횡무진 탐방하는 여행서다.

저자는 인류 문명의 발상지로 독자를 안내해 기호와 언어의 탄생 순간을 목도시키는가 하면, 가우스나 라이프니츠 같은 위대한 수학자들이 살던 시대로 데려가 그들과 함께 질문하고 고민하게 만들기도 한다.
이 책은 수학이 왜 인류의 지혜가 집약된 최고의 무기인지, 수학적 생각법이 인간 삶 곳곳에 어떤 힘을 발휘하고, 또 어떻게 세상을 움직이는지 알려준다.

◇ 수학자의 생각법/ 마커스 드 사토이 글/ 김종명 옮김/ 북라이프/ 2만 1000원


j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