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강형욱, 개 안락사 언급에 견주 우는데 노래 불러"…이경규 폭로 다시 눈길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5-22 09:55 송고
('르크크 이경규')
('르크크 이경규')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과거 한 견주에게 안락사를 언급한 뒤 콧노래를 불렀다는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형욱이 지난해 11월 개그맨 이경규의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 출연한 영상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앞서 이경규와 강형욱은 KBS2 '개는 훌륭하다'를 통해 친분을 쌓은 사이다. 이날 이경규는 "촬영하다가 한 번 깜짝 놀란 적이 있다. 강아지만 모여 사는 빌라였다. 동네 사람들이 뭐라고 하니까 다 모여서 산 거였는데, 개 중 절반이 문제가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경규는 "어떤 아주머니가 진돗개와 비슷한 개를 한 마리 키웠는데 입질이 심했다. 그랬더니 (강형욱이) '이런 식으로 하면 이 개는 안락사 된다'고 했다. 그래서 아주머니는 개를 붙잡고 엉엉 울었다. 근데 그 상황에서 누가 복도에서 노래를 부르더라"라며 강형욱을 가리켰다.

('르크크 이경규')
('르크크 이경규')

이를 듣던 강형욱은 "정확히 그때 뭐라고 했냐면, '한국에 있으니까 안락사를 안 당한 거지. 미국에 살았으면 진작에 안락사당했을 것'이라고 했다"며 "그리고 전 컨디션 조절을 해야 해서 밖에 나가서 컨디션 조절을 하고 있던 건데 이상하게 들렸을 거다"라고 회상했다.
이경규가 "'랄랄라' 하는데 아주머니는 울고 있었다"고 하자, 강형욱은 "생각해 보니 이상하다. 그런 말을 하고 나서 입술이라도 깨물고 있을걸. 왜 노래를 부르고 있었을까"라며 후회했다.

그러면서 강형욱은 "이경규 유튜브였으면 그 장면 내보냈다. 촬영 끝나고 이경규가 PD한테 전화해서 '그 녹화분 줘봐'라고 했을 것"이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본인 말 듣고 우는 사람이 옆에 있는데 컨디션 조절한다고 노래하고 있는 거면 진짜 사이코패스 아니냐", "이경규 예리하다", "소름 돋는다", "논란과 별개로 충격적이다" 등 댓글을 남겼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