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숙 "남아선호사상에 반항심 심했다…결혼했으면 교도소 갔을 것"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5-22 09:18 송고
('비보티비' 갈무리)
('비보티비' 갈무리)

방송인 김숙이 결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1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개인 별장 소유자 숙이랑 한 차로 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김숙은 송은이에게 "혹시 결혼하고 싶냐. 그때 언니가 놓친 남자들은…어휴. 그 사람들을 (언니가) 다 살렸다"고 농담을 건넸다. 그러자 송은이는 "다들 잘살고 있다. 나한테 고마워할 거다. 내가 여럿 남자 살렸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던 중 송은이는 김숙에게 "희한하게 그런 생각을 하지 않나. 지나왔던 순간들 가운데 '내가 지금 그때 그 선택을 하지 않았으면 어땠을까?' 이런 생각 가끔 해보지 않나. 너는 그런 거 없냐"고 물었다.

('비보티비' 갈무리)
('비보티비' 갈무리)

그러자 김숙은 "나 진짜 어렸을 때 결혼하자는 사람이 있었다. 근데 그때(20대 초반) 너무 어릴 때지 않나"라며 "(그때) 결혼하고 부산에서 살고 그랬으면 성격상 교도소 가 있을 것 같다"고 고백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왜냐하면 난 어렸을 때부터 딸 다섯에 아들 없는 집으로 너무 구박받던 시대지 않나. 불합리한 걸 어렸을 때 너무 느낀 것"이라며 남아선호사상이 심했던 시절을 회상했다.
이를 듣던 송은이는 "그래서 너의 그런 '가모장' 캐릭터가 탄생하지 않았나"라고 공감했다.

김숙은 "그러니까 내 생각에 어린 날에 결혼했으면 그 불합리한 것에 대한 반항심이 얼마나 셀 때냐. 그러니까 나랏밥을 먹었을 것 같다"고 재차 강조했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