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농산품 내리니 유가·환율↑" 생산자물가 5개월째 상승

4월 생산자물가지수 한 달 새 0.3% 올라
농림수산품 하락 전환에도 고유가·고환율 부채질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2024-05-22 06:00 송고
(자료사진) /뉴스1
(자료사진) /뉴스1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한 달 전보다 0.3% 오르면서 5개월 연속 상승 행진을 지속했다.

그간 문제가 됐던 농림수산품은 하락 전환했지만, 이번에는 국제유가와 환율이 올라 생산자물가를 끌어올렸다.
한국은행은 4월 생산자물가지수가 119.12로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생산자물가는 지난해 12월(0.1%) 상승 전환한 이후 올해 1월(0.5%), 2월(0.3%), 3월(0.2%)에 이어 5개월 연속으로 올랐다.

생산자물가는 최종 소비자에게 판매되기 전 기업(생산자) 간에 거래되는 가격으로, 소비자물가에 선행하는 지표로 여겨진다. 다시 말해 소위 '사장님'들에게 중요한 물건 가격을 조사한 결과다.

구체적으로 농림수산품의 경우 축산물(1.6%)이 올랐으나, 농산물(-4.9%), 수산물(-4.2%)이 내려 전월 대비 3.0% 하락했다.
유성욱 한은 물가동향팀장은 "돼지고기나 닭고기 등 수요가 증가하면서 축산물이 상승했으나 풋고추, 오이 등 채소류가 생육 여건 개선과 출하지 확대 등으로 출하량이 늘면서 가격이 내렸다"고 말했다.

유 팀장은 "수산물도 김 수출량 증가 등으로 가격이 올랐지만 고등어 등은 어획량이 크게 늘면서 하락한 부분이 있다"며 "농림수산품 물가는 향후 기후 여건 등에 따라 큰 영향을 받을 수 있어 앞으로 추이를 예단하긴 어렵다"고 덧붙였다.

공산품은 석탄·석유제품(1.7%), 1차금속제품(1.5%),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1.8%) 등이 올라 한 달 새 0.7% 상승했다.

이는 국제유가가 중동 분쟁 등에 따라 지난달 치솟았던 여파로 풀이됐다.

전력·가스·수도·폐기물은 산업용 도시가스(-7.3%) 등이 내려 0.6% 하락했다.

반면 서비스는 금융·보험서비스(-0.3%)이 내렸으나 음식점·숙박서비스(0.3%), 운송서비스(0.2%) 등이 올라 전월 대비 0.2% 상승했다.


icef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