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기업 체감 경기 3개월 연속 개선…수출·가정의달 '훈풍'

업황실적 BSI 2포인트 상승…장기 평균 아직 하회
내달부터 CBSI 새로 편제·공표…"경기 설명력↑"

(서울=뉴스1) 김혜지 기자 | 2024-05-22 06:00 송고
(자료사진) /뉴스1
(자료사진) /뉴스1

기업 체감 경기가 3개월 연속으로 개선됐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각각 수출과 계절 요인 덕분에 훈풍을 맞은 모습이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24년 5월 기업경기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전산업 업황실적 기업경기실사지수(BSI)는 전월 대비 2포인트(p) 상승한 73을 기록했다.
BSI는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한 기업가 판단과 전망을 지수화한 통계다. 긍정적인 응답이 우세하면 지수가 100을 넘는다.

전산업 업황실적 BSI는 올해 1월(69)과 2월(68) 2개월 연속 하락했다가 3월(69) 소폭 반등한 이후 4월(71), 5월까지 3개월 연속 올랐다.

다만 장기 평균(77)은 여전히 하회했다.
5월 제조업 업황실적 BSI는 한 달 전보다 1p 상승한 74로 집계됐다.

자동차(+10p), 기타 기계·장비(+8p), 금속가공(+5p) 등이 상승했다.

주로 자동차 수출 호조와 조선업 호황, 봄철 건설공사 진행률 개선 등이 영향을 미쳤다.

수출 증가세가 거의 모든 제조업황을 끌어올리며 대기업(+3p), 중소기업(+1p), 수출기업(+1p), 내수기업(+2p) 전부 오름세를 나타냈다.

5월 비제조업 업황실적 BSI는 한 달 새 3p 나아진 72로 조사됐다.

도소매업(+8p), 운수창고업(+7p),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3p) 등이 개선된 여파였다.

도소매업은 가정의 달을 맞아 백화점, 야외용품 판매점 등에서 소비재 수요가 늘어났고 운수창고업은 국내외 물동량과 연휴 중 여행객 증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받았다.

다음 달부터 한은은 BSI와 함께 새로이 편제한 기업심리지수(CBSI)를 공표할 예정이다.

CBSI는 주요국 사례와 한은의 소비자심리지수(CCSI) 등을 참고해 기업 심리를 종합적으로 반영하면서 기존 업황의 지속적인 하향 편의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황희진 한은 통계조사팀장은 "기존 계열이 바뀌는 것은 아니고 조사는 그대로 하되 경기 설명력이 높은 일정 항목을 표준화된 합성 지수 형태로 만든 것"이라며 "BSI 관련 논의에 따라 수년간 검토 끝에 CBSI를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icef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