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학개미 예수금 하루 빨리 들어온다…美 증시 28일부터 결제주기 단축

25社 전산·인력 배치방안 마련 확인…예탁원 시스템도 개편 완료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2024-05-21 12:00 송고
 
 

미국 증권시장의 결제주기가 T+2일에서 T+1일로 단축되는 가운데 금융감독원이 증권사들의 준비 상황을 사전 점검했다.

금감원은 금융투자협회와 미 증권시장의 결제주기 단축에 대응하기 위해 미 주식을 중개 중인 25개 증권사를 점검했다고 21일 밝혔다.
증권사는 단축된 결제 업무처리 시간에 대응하기 위해 전산, 인력 배치방안 등을 마련했다. 대부분의 증권사는 결제주기 단축에도 불구하고 현행 미국 주식 중개시간을 유지·운영할 계획이다.

예탁결제원도 증권사 결제지시 집중 처리기간인 오전 8시~10시를 설정해 증권사의 원활한 결제지시를 지원할 예정이다. 시간당 처리량을 5배로 확대하고 안정적으로 결제지시가 해외 보관기관에 송부될 수 있도록 시스템 개편을 완료했다.

28일부터 미국 증시 결제주기가 단축되면서 미국 주식 투자자는 기존보다 하루 먼저(한국 기준 T+3일→T+2일) 주식 매도대금을 수령하고, 매수주식을 인도받게 될 예정이다.

주식 미수거래를 이용 중인 투자자는 미수거래 변제 대금을 기존보다 하루 일찍(한국 기준 T+3일→T+2일) 계좌에 입금해야 한다.
배당을 목적으로 미국 주식을 매수하는 경우 주식 배당기준일 2일 전(미국 현지시간 기준 1일전)까지 주식을 매수해야 한다.

증권사 결제지시 마감시한이 단축됨에 따라 일부 증권사의 미국 주식 중개시간이 소폭 단축될 수 있어 중개시간 확인도 필요하다.

금감원은 미국 증권시장 결제주기 단축 관련 증권사별 준비·운영상황을 협회와 함께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각 증권사가 미국 주식에 투자하는 투자자에게 미국 증권시장 결제주기 단축으로 인한 주요 변경사항을 충실히 안내하는지 여부를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또한 미국 증권시장의 결제주기 단축 시행 이후에도 각 증권사의 미국 주식 중개서비스가 원활하게 제공되고 있는지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등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살필 예정이다.


seungh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