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KT, 3D 생성형 AI 기술로 '백남준아트센터 특별전' 구현

홍익 AI 뮤지엄 등서 전시…KT 디지털 트윈 홈피서도 공개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24-05-21 09:33 송고
KT 디지털 트윈 웹사이트에 구현된 초실감형 3D 백남준아트센터와 생성형 AI로 생성된 백남준 작품 '칭기즈 칸의 복권'. (KT 제공)
KT 디지털 트윈 웹사이트에 구현된 초실감형 3D 백남준아트센터와 생성형 AI로 생성된 백남준 작품 '칭기즈 칸의 복권'. (KT 제공)

KT(030200)는 생성형 인공지능(AI) 기술로 3D로 구현한 백남준아트센터 특별전을 디지털 트윈 공간에 오픈했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전시는 백남준아트센터의 굿모닝 미스터 오웰 40주년 특별전 '일어나 2024년이야!'다.
전시는 백남준의 기념비적인 위성 생방송 프로젝트 '굿모닝 미스터 오웰'(1984)을 중심으로 기술과 예술이 결합해 서로 다른 시공간의 만남을 가능하게 하는 '전 지구적 소통'의 가치를 환기한다는 게 KT 측 설명이다.

KT는 생성형 비전 AI 기술을 활용해 현실 속 예술 작품을 형상·질감·재질이 표현된 초실감형 3D 모델로 제작했다. 백남준아트센터의 주요 소장품인 'TV 부처', '칭기즈 칸의 복권', '로봇 K-456', 'TV 첼로'가 순차 공개된다.

전시는 한 달간 백남준아트센터, 홍익대학교 서울캠퍼스 내 홍익 AI 뮤지엄과 KT 디지털 트윈 홈페이지에서 감상할 수 있다.
(KT 제공)
(KT 제공)

백남준아트센터와 홍익 AI 뮤지엄에서는 확장현실(XR) 기기로 작품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다. 관람객이 작품에 가까이 다가가면 상세한 해설도 제공한다.

KT 디지털 트윈 웹사이트에는 저사양 디바이스에서도 작품을 원활히 감상할 수 있도록 클라우드 스트리밍 기술이 적용됐다. 이에 관람객이 접속한 디바이스에 그래픽처리장치(GPU)가 없어도 초실감형 콘텐츠를 원활하게 즐길 수 있다.

한편 이번 초실감형 3D 백남준아트센터는 지난해 4월 주관사 KT와 디지털 트윈 분야의 국내 중요 19개사와 공동 발족한 K-디지털트윈 워킹 그룹의 대표적인 협업 사례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