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부, '북한이탈주민의 날' 7월 14일 국가기념일 제정 공포

21일 공포…통일부, 올해 제1회 기념식 및 부대행사 준비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4-05-20 12:00 송고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지난 1월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의 날' 제정 관련 민간단체 간담회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영호 통일부 장관이 지난 1월 2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의 날' 제정 관련 민간단체 간담회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정부가 '북한이탈주민의 날'(7월 14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한다.

행정안전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오는 21일 공포한다고 20일 밝혔다.
정부는 북한이탈주민의 법적 지위와 정착 지원 정책의 근간이 되는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이 시행된 7월 14일(1997년)을 북한이탈주민의 날로 정했다.

행정안전부와 통일부는 윤 대통령이 지난 1월 국무회의에서 북한이탈주민의 포용과 정착 지원을 위해 북한이탈주민의 날 제정을 주문함에 따라 관련 규정 제정을 추진해 왔다.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이날을 기념하는 전국적 또는 지역적 규모의 행사 등이 시행된다

통일부는 올해 7월 14일이 제1회 북한이탈주민의 날로 지정됨에 따라 이를 기념하기 위한 기념식과 다양한 부대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탈북 과정에서 희생된 북한이탈주민들을 기억할 수 있는 기념물을 조성하고, 이를 통해 북한 주민들에게 자유롭고 번영된 미래에 관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앞으로 매년 7월 14일은 통일부 주관으로 북한이탈주민을 포용하고, 북한이탈주민의 권익을 향상시키며, 남북 주민 간 통합문화를 형성해 통일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날로 기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