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짬뽕서 바퀴벌레 나와, 다 토했다" 배달 리뷰…중국인 사장 "다 깔 필요 있냐"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5-20 09:16 송고 | 2024-05-20 09:17 최종수정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배달 음식에서 바퀴벌레가 나와 항의한 손님이 업주로부터 "환불해 줬는데 이럴 필요 있냐"는 답변을 받았다며 황당함을 토로했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음식에서 바퀴 나왔다고 했는데 반응 답 없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배달앱 리뷰 내용이 갈무리돼 담겼다. 고객 A 씨는 "정말 배고픈 와중에 시킨 거라 기대했는데 몇 입 먹다다 볶음 짬뽕에서 바퀴벌레가 나와서 다 토해냈다. 위생 관리를 어떻게 하시는 건지 모르겠지만 트라우마 생겨서 못 시켜 먹을 거 같다. 배달 음식 시켜 먹으면서 이런 적은 처음이라 소름 끼친다. 음식 수거해달라"고 요청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볶음 짬뽕 위에는 커다란 바퀴벌레가 올려져 있다.

해당 리뷰에 업주는 " 죄송하다고 말씀드리지 않았나. 저의 가게도 지금까지 장사해오면서 세스코를 이용해와서 이런 일은 처음 생기는 거다. 어쨌든 저의 가게 음식에서 나왔다고 하니 할 말은 없다. 환불까지 다 해드렸는데 이렇게까지 할 필요 있냐. 힘들게 장사하는 한 사람으로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미안하다"고 답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후 A 씨는 "사과도 뜨뜻미지근하게 하고 환불 요청 후 계좌 보냈는데 30분 동안 돈 안 들어오고 배달도 막혀 있더라. 짜증 나서 리뷰 올렸는데 얼마 안 있다가 전화 오더라. 죄송하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상식적으로 내 번호 아는데 다시 전화해서 죄송하다고 환불해 드렸다고 하는 게 맞지 않나. 사장님 태도 보고 리뷰 지우고 신고만 하려고 했는데 자기 편해지자고 배민 통해서 사과하는 게 어이없다. 답글은 더 가관이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다시 전화했더니 여사장님이 받았다. 나랑 싸우고 싶어서 답글 그렇게 달았냐고 물어보니까 자기 남편이 작성했는데 중국인인데 말투가 서툴러서 그렇고 본인은 내용을 몰랐다더라. 세스코도 가입돼 있어서 외부에서 들어온 거라 생각하고 넘어가도 주인장 태도 답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소름 돋는다", "위생, 청결 상태 안 봐도 보인다", "사고는 날 수 있지. 대응이 문제다", "나도 짬뽕 먹다가 바퀴벌레 나와서 기분은 나빴는데 환불이랑 사과 받고 끝냈다. 사람 일 모르는 거라 진짜 조심했어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