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고용부, 조선업 중대재해 예방 활동…중소 간담회·긴급 교육 실시

조선업, 올해 떨어짐·폭발 등 9건 중대재해 발생…집중 관리 활동 전개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4-05-20 09:00 송고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 News1 윤일지 기자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 News1 윤일지 기자

고용노동부는 조선업 중대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집중 안전관리 활동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올해 조선업에서는 떨어짐, 깔림, 부딪힘, 폭발 등을 포함해 9건(13명)의 중대재해가 발생했다. 조선업 현장은 위험한 작업·공정이 많고 수많은 협력업체가 참여하고 있어 사고의 위험이 크다. 숙련 인력 부족 등과 맞물려 중대재해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고용부는 올해 '조선업 안전보건리더회의' 개최, 조선소 감독·점검, '강선 건조업 안전보건가이드 배포', 폭발사고 예방을 위한 선박 건조업 '긴급 자체점검' 실시 등 조선업의 재해예방을 위한 조치를 추진해 왔다.

이에 더해 최근 중소 조선사에서 중대재해가 발생하고 있어 '중소 조선사'를 중심으로 간담회·교육·현장점검 등 안전관리 활동을 집중 지도할 계획이다.

먼저 재해예방을 위한 '중소 조선사 사업주 간담회'를 조선사가 밀집되어 있는 부산·경남지역 및 광주·전라지역에서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조선업 사업장별 재해예방 활동 사항을 공유하고, 사업주가 의지를 갖고 현장의 위험요인을 철저히 발굴·개선하도록 강조할 계획이다.
또 중소 조선사의 사업주 및 안전보건업무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보건교육'을 실시한다. 조선업의 최근 중대재해 발생 현황과 사고유형별 주요 사례를 알리고, 조선업 재해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수칙을 전파할 계획이다. 언어장벽이 안전장벽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국의 언어로 번역된 교육 자료도 공유해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안전관리를 지원한다.

아울러 조선업 현장의 안전관리 현황을 직접 지도·점검하기 위해 제10차 현장점검의 날은 조선업에 중점을 두고 진행된다. 떨어짐·끼임·맞음 등 조선업 현장에서 다발하는 유형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현장점검의 날과는 별개로, 지방청별로 지역별 자체 기획감독 실시 여부도 검토·추진한다.

최태호 고용부 산재예방감독정책관은 "조선업이 세계시장에서 지속적인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안전한 일터 조성이 필수적"이라면서 "조선업 현장의 모든 종사자가 경각심을 갖고 안전 활동에 온 힘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