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BNK투자증권 "HPSP, 하반기부터 실적 급반등 예상…투자의견 '매수'"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2024-05-20 08:47 송고
 
 

BNK투자증권은 HPSP 실적이 하반기에는 급격히 성장할 것이라며 투자의견은 기존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했다. 목표주가는 5만8000원을 유지했다.

이민희 BNK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작년 하반기 수주 감소 영향으로 올해 2분기까지 매출은 부진하다"면서도 "신사옥 이전 후 본격 가동에 따른 상각비 증가와 지난해 47억원에서 올해 80억원 이상인 연구개발비 증가가 영향을 줄 전망"이라고 말했다.
다만 "최근 수주 흐름을 토대로 볼 때, 4분기에는 분기 기준 최대였던 작년 1분기 수준까지도 실적이 회복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2분기까지의 실적 부진은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는 것이다. HPSP의 지난 17일 종가는 4만 1250원으로, 지난 2월15일의 고점(8만 3100원) 대비 34.63% 하락한 수준이다.

HPSP는 지난 1분기 매출 378억원, 영업이익 20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실적 발표 전 내려갔던 탄 BNK투자증권 컨센서스와 비슷한 수준이다. 이 연구원은 "작년 하반기 국내에서 낸드플래시를 만드는 고객사의 발주 증가 덕분에 1분기 매출액 중 메모리 비중이 의미있게 올라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연초 이후 국내외 메모리 고객사로부터 주문이 크게 증가하고 있고, 수익성 좋은 해외 파운드리 고객사로부터도 수주가 호조가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seungh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