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버닝썬 피해자 "눈 떠보니 침대 위…웃는 사진 강요, 합의 성관계 주장"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5-20 08:22 송고
(BBC뉴스코리아)
(BBC뉴스코리아)

2019년 발생한 '버닝썬 게이트' 당시 데이트 강간 약물인 GHB에 취해 성폭행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 여성이 그때를 회상하며 어렵게 입을 열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BBC뉴스코리아'에는 '버닝썬 :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1시간 분량의 다큐멘터리가 올라왔다.
영상에서 버닝썬 단골이었다고 밝힌 여성 A 씨는 익명을 전제로 BBC와의 인터뷰에 응했다.

그는 "저희는 애초에 여자들끼리만 테이블을 잡고 놀았다. 그때 (술을) 한두 잔 마셨을 때였나, 제가 동생이랑 화장실에 갔는데 '나 오늘 이상한 것 같아. 되게 빨리 취하는 느낌이야. 앞으로 술 마시면 안 될 것 같아'라고 얘기를 나누고 자리로 돌아왔다. 갑자기 어느 순간 정신을 차려 보니 침대 위였다"고 운을 뗐다.

A 씨와 함께 있던 이는 버닝썬에서 그에게 술을 준 남성이었다고. A 씨는 "그 사람이 갑자기 저한테 달려들어서 강제로 옷을 벗겼다. 제가 소리 지르려고 하니까 입을 틀어막았다"며 "저는 당하지 않으려고 몸을 일으키려 했는데, 남성이 제 몸 위에 앉아 짓누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BBC뉴스코리아)
(BBC뉴스코리아)

이어 "입을 계속 양손으로 틀어막고 무슨 심폐소생술 하듯이 막 짓눌렀다. 숨도 못 쉬겠고 입도 너무 아프고, 위에서 깔고 앉아 있으니까 갈비뼈도 너무 아팠다"며 "발버둥 쳐도 소용없어서 포기하고 있었다. 그냥 저를 죽일 것 같았다. 제가 그렇게 고통스러워하는데도 멈추지 않고 계속 행위를 하려고 했던 사람이니까 무서웠다. 그래서 포기하고 그냥 누워 있었다"고 했다.

강제로 성행위가 이뤄진 뒤 A 씨는 속이 좋지 않아 구토했다고 한다. 뒤이어 A 씨가 바닥에 무릎 꿇고 울면서 집에 보내달라고 빌자, 남성은 사진을 찍으면 보내주겠다고 협박했다.

A 씨는 "웃으라고 하는데 웃음이 안 나오고 얼굴을 가리고 싶었는데 얼굴을 못 가리게 하니까 그냥 브이를 했다"며 "그렇게 급하게 방에서 나오게 됐다. 근데 사실 그때도 기억이 흐릿하다"고 말하며 흐느꼈다.

이후 A 씨는 성폭행 신고를 위해 경찰서를 찾았다. 그러자 남성은 A 씨와 찍은 사진을 증거로 제시하며 성관계가 합의로 이루어졌다고 주장했다. 결국 남성의 출국은 허가됐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