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길 위의 인문학' '지혜학교' 700개 프로그램, 이달 말부터 운영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2024-05-17 11:51 송고
길 위의 인문학 BI.  
길 위의 인문학 BI.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함께 '길 위의 인문학'과 '지혜학교'에 참여할 인문 프로그램 총 700개를 선정해 이달 말부터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는 국민들이 일상생활 공간과 가까운 전국의 다양한 문화시설에서 인문학에 담긴 가치와 지혜를 배우고, 삶의 의미와 방향을 찾을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까지 도서관과 박물관, 생활문화시설 등으로 구분해 운영하던 '길 위의 인문학'의 시설별 칸막이를 없애고 강사비 상한선을 동일하게 적용하는 등 프로그램별 운영기준을 통일했다.

도서관에서만 운영하던 심화 프로그램 '지혜학교'는 모든 문화시설로 확대했다.

인문 프로그램 기획자도 연구소, 출판사와 같은 단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범위를 확대해 더욱 다양하고 수준 높은 인문학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부터는 인문사업 및 학습관리시스템인 '인문네트워크'를 통해 공모 신청 단계부터 신청접수, 선정 이후의 학습관리, 출결 관리, 만족도 조사 등이 이뤄진다.

이해돈 문체부 문화정책관은 "'길 위의 인문학'과 '지혜학교'는 일상에서 인문의 가치를 공유하고 체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많은 사람이 인문을 통해 삶의 지혜와 통찰력을 얻고, 나아가 공동체의 연대와 화합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ic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