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위하준·정려원, 로맨틱 분위기 완성…"시크할줄 알았는데 댕댕이" [N화보]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4-05-17 10:26 송고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 위하준 / 엘르 제공

배우 정려원과 위하준이 커플 화보를 완성했다.

tvN 새 토일드라마 '졸업' 주인공인 정려원과 위하준은 17일 공개된 패션 매거진 엘르 화보에서 로맨틱한 케미스트리를 뽐냈다.
화보와 함께 공개된 인터뷰에서 정려원은 14년 차 스타강사 서혜진 역에 관해 "처음에는 입시와 정시, 내신 같은 단어도 생소하고 한국 교육 시스템에 관해 거의 백지상태였다, 유튜브 일타 강사들의 강의도 듣고, 실제 스타 강사들에게 자문을 구했다, 강사들이 쓰는 언어가 조금이라도 어설프면 티가 나니까 몰래 수업도 참관하고 녹화나 녹음본을 매일 반복해서 듣고 또 들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준호 역으로 호흡을 맞춘 위하준에 관해서는 "준호라는 캐릭터가 위하준이라는 사람을 통과하며 훨씬 더 매력적으로 변했다, 그에 맞춰 혜진에게도 제 실제 모습이 많이 묻어났다. 하준 씨도 '누나의 사랑스러움이 더 잘 묻어난 것 같아서 좋다'라고 얘기해줬다. 그때 우리가 호흡이 참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이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냐는 질문에 그는 "흔하다면 흔한 이 말이 가장 많이 쓰이는 이유가 분명히 있다, 저마다 인생에 그만큼의 큰 임팩트가 있었기 때문이고, 누군가 자신을 사랑하는 눈빛으로 바라보던 기억이 있었기에 다시 갈망하는 게 아닐까"라고 전했다.

위하준은 "몰입을 위해 평소 잘 듣지 않던 감성적인 음악을 듣고, 멜로 레퍼런스도 참고했다, 신기한 건 준호에게 빠져들수록 주변에서 눈이 착해졌다고 하더라. 옷 스타일도 바뀌었는데, 친구들이 무슨 일 있냐고 물을 정도였다"며 웃었다.

위하준 또한 정려원과 호흡에 관해 "천사라고 표현하고 싶다. 첫인상은 왠지 차갑고 시크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면 '댕댕이'(강아지) 같은 사람이다, 놀리고 싶게 만드는 매력도 있다. 서혜진이 려원 누나였기에 훨씬 더 생기 있고 매력적인 인물이 된 것 같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을 연기하는 위하준은 사랑을 믿느냐는 질문에 "저라는 사람도 좋은 사랑으로 인해 바뀌어 온 것 같다, 좋은 사람을 만나 좋은 영향을 받아 좋은 사람으로 바뀌는 경험은 더없이 강력하다"라고 답했다.

'졸업'은 스타 강사 서혜진과 신입 강사로 다시 나타난 제자 이준호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 정려원과 위하준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6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ich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