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AI 기반 모빌리티 테크 기업 도약"…티맵, 1분기 매출 791억원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2024-05-16 18:01 송고
 
 

티맵모빌리티가 올해 1분기 79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30% 늘어난 수치다.

미래 성장동력인 완성차용 인포테인먼트 설루션 티맵(TMAP) 오토를 비롯해 UBI(안전운전할인 특약) 등 데이터&테크(Data&Tech)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세가 실적을 견인했다.
TMAP 오토는 국내·외 18개 OEM사와 협업하는 등 SDV(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 시장 선도 사업자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벤츠, BMW 일부 모델에 TMAP 오토를 탑재하며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시장에서 성과를 보였다.

TMAP 오토 1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14% 상승했다. 수주 잔고도 2000억 원에 육박하는 등 안정적인 매출기반을 확보했다.

UBI 사업 매출은 활성 사용자 수의 꾸준한 증가와 운전점수 이용자가 지속적으로 늘면서 전년 대비 21% 늘었다. 운전점수 이용자는 TMAP 플랫폼 전체 가입자의 78% 수준으로 우리나라 자동차등록 대수의 63%를 웃돌았다.
모빌리티 라이프와 플랫폼 중개 영역은 안정세를 이어갔다. 라이프 부문은 광고 사업이 성장하며 102% 상승을 기록했다. 트래픽 증가로 인한 단가 상승 및 신규 상품 출시가 크게 작용했다.

중개 영역에서는 대리운전과 화물 사업이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20%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176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억 원 늘었다. 이재환 티맵모빌리티 최고전략책임자(CSO)는 "독보적인 모빌리티 데이터 경쟁력을 기반으로 향후 인공지능(AI) 기반 모빌리티 테크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sos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