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구글 "韓 유튜브 불법·유해 콘텐츠 신속 삭제·차단"

류희림 방심위원장-구글 부사장, 美서 실무협의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24-05-16 13:53 송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구글이 한국 내 불법·유해 유튜브 콘텐츠를 최대한 이른 시간 내 삭제·차단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16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따르면 류희림 위원장은 마컴 에릭슨 구글 정부 대외정책 담당 부사장과 이 같은 내용의 실무 협의를 가졌다. 
류 위원장은 최근 한국에서 발생한 유튜브 살인 생중계 콘텐츠가 삭제요청 10시간이나 지난 후 삭제된 것과 관련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구글 측의 신속한 조치를 촉구했다.

또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선정·자극적인 콘텐츠나 허위 조작 콘텐츠를 올리는 유튜브 채널과 관련해서도 선제적인 자율규제 조치를 요청했다.

구글은 최대한 이른 시간 내에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불법·유해 콘텐츠가 유통될 경우 방심위와 더 긴밀히 협력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