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미국 주식 결제주기, 28일부터 'T+1일'로 하루 앞당겨진다

예탁원 "조기 근무체계 가동"

(서울=뉴스1) 문혜원 기자 | 2024-05-16 11:02 송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예탁결제원./뉴스1 © News1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예탁결제원./뉴스1 © News1

오는 28일부터 미국 증권시장 결제주기가 하루 앞당겨진다.

예탁원은 미국 증권시장 결제주기 단축에 대비해 25개 증권사와 함께 미국 'T+1일(거래일 +1일) 결제' 이행을 준비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거래일의 2영업일 후 증권과 대금을 결제하는 'T+2일(거래일 +2일) 결제'에서 T+1일 결제로 변경될 예정이다. 주식, 상장지수펀드(ETF) 등을 포함한 대다수 미국 증권의 결제주기가 하루 앞당겨진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결제주기를 T+1일로 단축하면서 결제실패를 방지하기 위해 거래일 당일 내 매매확인, 결제자료 확정 및 승인 등을 포함한 결제승인 처리를 의무화했다.

이에 예탁원은 그동안 T+1일 결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국내 증권회사, 보관기관 등과 협력해 결제주기 단축에 대비해 왔다고 설명했다.

예탁원은 미국 주식중개 서비스를 제공 중인 국내 증권사를 대상으로 업무시간 조정, 전산시스템 성능·처리속도 개선 및 결제 이행지원 등의 추진과제를 마련하고 안내했다.
결제주기 단축으로 인한 업무시간 축소 등에 대응하기 위해 T+1일 결제 이행 초기 평일·휴일(토요일 포함)의 조기 근무체계도 가동된다.

예탁원은 국내 투자자에게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결제자금(매도대금) 인출은 현재보다 하루 빨라지지만 거래시간이나 거래 방식 등은 변동이 없고 추가 거래비용도 없기 때문이다.

미국 주식 미수거래와 관련해 변제기한이 앞당겨질 수 있는 등 국내 투자자 관련 변동사항이 있는 부분은 증권사별로 홈페이지,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개별 문자메시지(SMS) 발송 등을 통해 안내를 강화할 예정이다.


doo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