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금융위, 벤처업계 15조4000억원 규모 지원…"투자 사각지대 보완"

금융위, '벤처기업 현장 간담회' 개최
"초기 벤처 기업 지원 사각지대 보완해 육성 강화"

(서울=뉴스1) 신민경 기자 | 2024-05-16 10:29 송고
금융위원회 전경 © News1 강은성 기자
금융위원회 전경 © News1 강은성 기자

금융당국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초기 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보다 30% 증액한 15조4000억 원 규모의 정책 금융을 맞춤형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16일 김주현 금융위원장 주재로 '벤처기업 현장 간담회'를 열고 국내 벤처투자 성장을 유도하기 위한 과제를 발표했다.
먼저 금융위는 벤처기업 창업 초기 단계부터 자금 확보에 어려움이 없도록 올해 중 산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을 통해 벤처 시장에 지난해(약 11조8000억 원) 대비 약 30% 증액한 15조4000억 원을 공급하기로 했다.

동시에 지난 3월 출범한 'IBK 벤처투자'를 통해 향후 3년간 5000억 원 이상 펀드를 조성·투자하는 등 창업 초기기업 육성 노력을 강화한다.

김 위원장은 "초기 기업 혁신적 아이디어와 기술 사업화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글로벌 벤처투자와 달리 국내는 어느 정도 성과가 입증된 후기 기업에 대한 투자 비중(2023년 47.3%)이 높아 초기 기업에 대한 사각지대 보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난 연말에 개설한 IBK M&A센터를 통해 M&A 기업정보플랫폼 기능을 강화해 중개·주선과 자문을 제공하면서 3000억 원 규모 인수 금융도 신속히 집행한다.

금융위는 기업공개(IPO) 중심 회수시장 개선을 위해 산은·기은 세컨더리 펀드(1조2000억 원 규모)가 조성돼 올해 5월부터 본격적인 투자 집행에 나서고 있다. 벤처펀드 구주 매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현재 샌드박스로 지정해 운영 중인 비상장주식거래 플랫폼 제도화 방안도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또 상대적으로 투자유치 기회가 적은 지방소재 벤처기업도 지원하기 위해 벤처기업 육성 플랫폼을 부산과 광주에 연내 추가로 개소할 계획이다. 지역 기반 창업기업에 대한 우대상품 마련과 보증연계투자도 확대 추진 중이다.

해외투자유치를 통해 사업확장을 위한 대규모 자금을 조달하거나 해외시장으로 진출하려는 벤처기업을 위해 정책금융기관이 해외네트워크를 통한 지원도 늘린다. 산은 넥스트 라운드 등 대규모 IR 행사의 해외투자자 초청과 해외 현지 개최를 늘리고 IBK창공(미국 실리콘밸리, 독일 잘란트) 등 해외거점을 활용한 비금융 지원(사무공간, IR, 해외기업 연결, 컨설팅 등)도 지속해서 확대한다.

올해에는 대규모 벤처투자유치 플랫폼인 KDB 넥스트 라운드를 밴처생태계 중심지인 실리콘밸리(4월)에 이어 일본 진출에 대한 관심이 높은 업계 수요를 반영해 동경에서 추가로 개최한다. 정책금융기관 해외 거점을 통한 현지 네트워크 구축과 컨설팅 지원 등 다양한 비금융지원도 지속 강화할 방침이다.

김 위원장은 "온전한 벤처생태계 구축을 위해 금융위 정책금융 뿐만 아니라 범부처 차원 촘촘한 지원체계 구축이 중요한 만큼, 중소기업벤처부를 비롯한 관계부처와 협업을 통해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지속해서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smk503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