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SKT, 유선 네트워크 자동으로 관리하는 'AI 오케스트레이터' 개발

(서울=뉴스1) 손엄지 기자 | 2024-05-15 14:59 송고
SKT 'AI 오케스트레이' 개발·상용화 (SKT 제공)
SKT 'AI 오케스트레이' 개발·상용화 (SKT 제공)

SK텔레콤(017670)이 유선망 운용에 필요한 모든 제어·점검 작업을 자동화할 수 있는 차세대 유선망 제어 플랫폼 개발에 성공했다.

SKT는 유선망 제어 플랫폼 '인공지능(AI) 오케스트레이터'를 자체 개발하고, 5세대 이동통신·LTE 유선망 전체에 적용했다고 15일 밝혔다.
AI 오케스트레이터는 코드형 인프라를 통해 네트워크를 운용하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를 자동화한 플랫폼이다.

네트워크 운용자가 본인에게 익숙한 프로그래밍 언어로 스크립트를 입력하면 장비별 명령어로 자동 번역해 전국 수만 대 장비를 통합 점검·제어한다.

통신사 유선망은 개별 기지국부터 백본망까지 수십 종의 인터넷 프로토콜(IP) 기반 통신 장비로 이뤄져 있다.
네트워크 운용자는 이를 컨트롤하기 위해 장비와 모델마다 상이한 명령어를 모두 숙지해야 했다. 또한 장비마다 직접 작업을 해야 해서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

AI 오케스트레이터의 자동화된 시스템은 전체 장비의 통합 제어가 가능하고, 과거 며칠씩 소요됐던 작업을 하루 만에 완료하는 등 작업 속도를 높였다. 수동 관리 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도 줄었다.

SKT는 AI 오케스트레이터를 기술 문서화하고, 진화시켜 네트워크 기술 지배력을 강화해 간다는 계획이다.


e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