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금융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KISA·금융보안원 '맞손'

(서울=뉴스1) 윤주영 기자 | 2024-05-14 17:48 송고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14일 서울 송파구 KISA 서울청사에서 금융보안원(FSI)과 금융 분야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협력을 목표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14일 서울 송파구 KISA 서울청사에서 금융보안원(FSI)과 금융 분야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 협력을 목표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금융보안원(FSI)과 금융 분야 사이버 침해사고 대응에 협력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보안인증 소프트웨어(SW) 취약점을 파고들어 금융 서비스 관련 PC 해킹, 악성코드 유포 사고 등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작년에는 해커가 온라인 쇼핑몰에 무단 로그인해 포인트 등을 탈취하는 '크리덴셜 스터핑' 공격이 다수 발생했다. 또 민간 기업의 침해사고가 고객의 금전 피해로 이어지는 등 광범위한 피해 사례가 확인되고 있다.

담당 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을 통한 철저한 대응이 요구된다. 이에 KISA는 금융 분야 침해사고 대응 기관인 금융보안원과 협력한다.

양 기관은 앞으로 금융 분야 관련 신규 보안 취약점 발굴·상시 정보 공유, 침해사고 합동 조사·원인 분석·대응 공조, 사이버 위협 정보 상호 공유 등에서 힘을 합친다.
또 올해 2월 금융보안원이 금융 분야 SW 글로벌 취약점 관리 번호(CVE) 신규 발급기관으로 지정됨에 따라 KISA는 관련 취약점 분석 평가, 데이터베이스 운영 등에 협력한다. KISA는 앞서 2018년부터 해당 번호 발급기관으로 활동해 온 바 있다.

이상중 KISA 원장은 "최근 금융 산업의 발전과 함께 진화하는 다양한 사이버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려면 산업 간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legomast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