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화생명, 1분기 순이익 1755억원…전년比 62.7%↓ ‘일회성 부채 영향’

보장성 APE 9002억원 달성…고수익 보장성보험 매출 확대

(서울=뉴스1) 박재찬 보험전문기자 | 2024-05-14 17:03 송고
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이 지난 1분기 별도기준 순이익이 1755억 원으로 전년 동기 4709억 원 대비 62.7%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새 회계제도 도입(IFRS17) 이후 IBNR(미보고발생손해액) 기준 변경에 따른 일회성 보험 부채를 인식했음에도 불구하고 견고한 이익 체력을 견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1분기 전체 신계약 APE는 보장성 상품 중심의 매출 확대를 바탕으로 1조1067억 원을 기록했다. 이 중 보장성 APE는 900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3.3% 신장했다.

전체 신계약 APE 중 보장성 APE가 81%를 차지하며 안정적인 보험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이는 스테디셀러인 ‘시그니처암보험 3.0’과 더불어 ‘The H 건강보험’ 등 시장 소구력을소구력을 갖춘 고수익성 일반보장 상품 매출 확대의 결과다.

지난 1분기 말 보유계약 CSM은 9조2436억 원을 기록했다. 1분기 신계약 CSM은 고수익성 일반보장 상품 판매를 적극 확대한 결과, 5154억원을 달성했다. 이 중 일반보장성 상품의 신계약 CSM은 3,561억원으로 전년대비 57.5% 증가했다.
신지급여력비율(K-ICS)은 부채 할인율 강화에도 지속적인 신계약 CSM 유입에 따라 174.0%의 안정적인 수치를 기록했다. 듀레이션 갭(Duration Gap)은 부채 할인율 강화에 따른 부채 듀레이션 증가로 0.58년으로 축소됐다.

영업조직 유지 시스템 강화로 조직 규모도 크게 확대했다. 한화생명의 영업조직 자회사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 한화라이프랩, 피플라이프의 FP(보험설계사) 수는 2만8314명을 기록했다. 월평균 약 1200명의 리크루팅을 하며 전년 동기 인원인 2만4762명에 비해 대비 14.3% 증가했다.

한편, GA업계 1위인 한화생명금융서비스의 1분기 순이익은 138억 원을 기록했다. 조직 확대에 기반한 채널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보장성 판매 중심의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구축해 안정적인 손익을 실현했다”면서 “GA 영향력 확대에 대응한 영업력 강화 및 신계약 매출 성장을 통해 장기적 회사가치 제고를 견지하겠다”라고 말했다.


jcp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