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의학회 "전공의 수련체계 개편안에 분노…의료시스템 부정·파괴 행위"

"수련체계 개편은 전문가·전공의 의견 들어야"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4-05-14 13:51 송고 | 2024-05-14 14:08 최종수정
9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와 의료진이 오가고 있다. 의료계에 따르면 19개 대학이 참여하는 전국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10일 전국적인 휴진에 들어갈 예정이다. 2024.5.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9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와 의료진이 오가고 있다. 의료계에 따르면 19개 대학이 참여하는 전국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10일 전국적인 휴진에 들어갈 예정이다. 2024.5.9/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대한의학회는 전공의들이 의원급 의료기관에서도 수련할 수 있도록 하는 대통령 직속 의료개혁특별위원회의 '네트워크 수련체계' 개편안에 대해 "군사작전하듯 추진한다. 몰지각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의학회는 14일 입장문을 통해 "전공의 수련을 담당하는 26개 전문 진료과목 학회 대표와 지난 12일 긴급 회의를 개최했다. 수련체계 개편안을 정부 보도자료와 언론을 통해 처음 접했다. 졸속행정에 대해 깊은 분노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온갖 법적 협박과 위협을 일삼아 왔고 이에 따라 전공의들은 의료현장으로 돌아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런 상황에 마치 군사작전 하듯이 수련체계 개편을 추진한다는 것은 전공의들의 존재를 무시하는 몰지각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전문과목 학회의 전문성과 역할을 무시하고 수련을 담당하지도 않는 비전문가들이 모여 수련체계 개편을 발표하는 것은 의료개혁이 아니라 전문의 제도에 대한 무지와 우리나라 의료시스템을 부정하고 파괴하는 행위"라고 했다.

이들은 "수년 간 논의를 통해 다듬어야 할 수련체계 개편을 어느 날 갑자기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는 것은 정부와 의료계 사이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행위"라며 "앞으로 수련을 담당하는 전문과목 학회를 중심으로 관련 전문가들과 전공의들의 의견을 수렴해 진행하라"고 촉구했다.

의료개혁특위는 지난 10일 2차 회의를 연 뒤 "(앞으로) 전공의가 상급종합병원, 지역종합병원, 의원에서 골고루 수련할 수 있도록 의료기관 간 협력 수련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의료계는 즉각 반발했고 특위는 "의원급 의료기관에 전공의를 전속 배정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