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LH, 고국 귀환 사할린 동포에 임대주택 지원…"안정적 정착 지원"

(서울=뉴스1) 황보준엽 기자 | 2024-05-14 10:18 송고
(LH 제공)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 4월부터 입국한 영주귀국 사할린동포 및 동반가족 122가구, 총 210명을 대상으로 안산 고향마을 등 LH 임대주택에 보금자리를 마련한다고 14일 밝혔다.

영주귀국 사할린동포에 대한 임대주택 지원 사업은 일제강점기 당시 러시아 사할린에 강제동원 등으로 이주했으나, 광복 이후 고국으로 귀환하지 못하고 사할린에서 살아온 사할린동포와 그 동반가족의 영주귀국과 정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LH는 사할린동포의 영주귀국과 고국 정착을 위해 지난 2000년도부터 안산 고향마을 입주를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2000여 가구를 공급했다.

올해는 13~14일 LH 인천지역본부 및 부산울산지역본부에서 전국 22개 단지 내 총 122가구에 대한 계약 체결이 진행된다.

LH는 이른 시일 내 정착을 돕기 위해 기존 사할린동포 입주 단지 및 인근 단지를 중심으로 배정하는 등 사할린동포의 입주희망지역 수요조사 결과를 반영해 임대주택을 지원한다.
LH는 2022년도에는 사할린동포 주거환경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사할린한인 전용 단지인 안산 고향마을 아파트에 가천대학교와 협업해 '어울더울 고령자 쉼터'를 개관했다.

고병욱 LH 주거복지본부장은 "앞으로도 재외동포청, 대한적십자사 등과 협조해 귀국하시는 사할린동포들께서 안정적으로 정착하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임대주택을 지원하겠다"며 "또한 좀 더 나은 곳에서 지내실 수 있도록 주거환경 개선에도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ns83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