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中에 추월 당한 조선업 경쟁력…"초격차 확보, 한국형 해양전략 시급"

산업硏 "조선업 가치사슬 종합경쟁력, 중국에 1위 자리 내줘"
초격차, 해운·국방·선박금융 아우르는 한국형 해양전략 필요

(세종=뉴스1) 이정현 기자 | 2024-05-13 11:00 송고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오전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수출 500호선인 '오리온 스피릿(Orion Spirit)'호 명명식에서 뱃고동을 시연하고 있다. 오리온 스피릿호는 1994년 대한민국이 처음으로 LNG운반선을 건조한 이래 국내 조선소가 30년 만에 500번째로 수출하는 선박으로 미국 JP모건에 인도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4.4.18/뉴스1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8일 오전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에서 열린 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수출 500호선인 '오리온 스피릿(Orion Spirit)'호 명명식에서 뱃고동을 시연하고 있다. 오리온 스피릿호는 1994년 대한민국이 처음으로 LNG운반선을 건조한 이래 국내 조선소가 30년 만에 500번째로 수출하는 선박으로 미국 JP모건에 인도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4.4.18/뉴스1

지난해 우리나라 조선산업의 가치사슬 종합경쟁력이 중국에 1위 자리를 내 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핵심 강점인 조선산업의 왕좌를 다시 찾아오기 위해서는 조선업 초격차 경쟁력 확보와 해운·국방·선박금융 등 관련 산업을 아우르는 '한국형 해양전략' 수립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13일 산업연구원이 발표한 '중국에 뒤처진 조선업 가치사슬 종합경쟁력과 새로운 한국형 해양전략 방향'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조선업의 한·중·일 집중 및 중국 의존도가 심화하는 상황 속 조선업 가치사슬 종합경쟁력에서 지난해 중국(90.6)이 한국(88.9)을 제치고 1위 자리에 올랐다.

한국은 연구개발(R&D)·설계, 조달 부분에서 중국보다 우위에 있었지만, 격차가 좁혀졌고, 생산 부문에서는 중국에 역전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종별로 보면 우리 조선산업은 기술경쟁력이 매우 중요한 가스운반선에서 차별화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컨테이너선의 경쟁력은 중국과 동등한 수준이 됐다. 유조선은 중국이 2022년에 한국을 추월했고, 벌크선은 중국의 우위가 더욱 공고해졌다.
세계 조선산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나날이 커지고 있다.

세계 조선산업은 한·중·일 3국이 이끌고 있는데, 특히 중국 의존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중국의 산업생태계가 워낙 경쟁력이 있어 후발국가가 발생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생산 인력 부족으로, 일본은 오랜 구조조정에 따른 기술 및 생산 경쟁력 부족으로 시황 회복에도 생산능력을 빠르게 키우지 못하는 반면, 중국은 가동 중단한 조선소를 재가동하면서 생산능력을 크게 확대하고 있다.

연구원은 중국 조선업이 월등한 가격경쟁력을 보유하고, 질적 성장을 이룰 수 있었던 배경으로 국영 조선소의 역할에 주목했다.

중국은 국영조선그룹을 중심으로 선박, 해양플랜트, 특수선(군함)의 신조 및 수리·개조가 가능하고 다수의 설계회사, 연구소, 기자재사, 금융사 및 상사도 보유하고 있어 조선해양플랜트산업의 토탈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다.

또 수주나 생산 물량이 많아 경쟁력 있는 산업생태계를 구축했고, 군함을 건조하면서 막대한 정부 지원을 통해 불황에서도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이런 중국에 맞서 우리 조선업의 생존과 번영을 위해서는 기술 초격차 경쟁력 확보가 필수적이라고 제언했다.

또 해운산업의 친환경 디지털 전환으로 양호한 조선시장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우리나라의 경제·안보, 우방국과의 협력 등을 고려한 조선·해운·국방·선박금융을 아우르는 '한국형 해양전략'의 수립이 시급하다고 분석했다.

한국형 해양전략의 수립과 실행을 위해서는 우리나라의 핵심 강점인 조선산업을 기반으로 해운·선박금융·국방을 포괄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조선업의 강점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초격차 기술의 개발·상용화와 생산 현장의 디지털 전환을 병행 추진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은창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조선업 초격차 경쟁력 확보, 한국형 해양전략 수립을 기반으로 우방국의 상선과 특수선을 포괄하는 협력도 가능할 것"이라며 "이런 노력을 기반으로 우리나라는 조선업뿐 아니라 국방·해운·선박금융도 더욱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euni121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