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자동차 운반선 내 전기자동차 화재 대응…13일 울산서 '안전한국훈련' 실시

선박 내 전기차 화재 대응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 및 실전대응능력 강화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24-05-12 11:00 송고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2019.10.17/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2019.10.17/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와 울산항만공사는 5월 13일 해양경찰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해양선박사고 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최근 선박을 이용한 전기차 운송이 증가함에 따라 선박 내 전기차 화재 발생 시 실전 대응능력을 강화하고, 사고수습본부 구성 및 운영에 따른 관계기관의 대응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훈련에서는 국적선사 현대글로비스의 협조로 울산항에 있는 자동차 운반선을 실제로 활용한다. 발화된 전기차 배터리의 열 폭주 현상으로 차량들이 전소되고 사상자가 발생하는 등 긴박하고 위급한 실제상황을 가정해 훈련 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또 재난대응훈련 평가 전문성을 보유한 대학교수로 구성된 외부위원이 훈련 전 과정을 평가해 개선사항을 조언할 수 있도록 하고, 다양한 세대로 구성된 국민참관단들도 훈련을 참관할 수 있도록 해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이번 훈련은 선박 내 전기자동차 화재라는 신종 재난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관계기관과 함께 고민하고 대응역량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관계기관 합동훈련 등 민·관 협력을 통해 바다 위 각종 재난에 대한 대응태세를 강화하고 기관 간 협력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sc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