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민 10명 중 6명,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의혹 특검법 발의해야

뉴시스 여론조사…특검법 발의 59% vs 검찰 수사 31%
일반 여론과 달리與 지지층 10명 중 6명 '검찰 수사'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2024-05-11 11:05 송고
29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3회 국회(임시회) 제6차 본회의에서 '쌍특검법(김건희 여사·대장동 특검법)' 재의의 건이 상정 되고 있다. 이날 '쌍특검법'은 최종 부결돼 폐기 됐다. 2024.2.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9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413회 국회(임시회) 제6차 본회의에서 '쌍특검법(김건희 여사·대장동 특검법)' 재의의 건이 상정 되고 있다. 이날 '쌍특검법'은 최종 부결돼 폐기 됐다. 2024.2.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민 10명 중 6명은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보다 특검을 통한 수사가 적합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11일 뉴시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국민리서치그룹과 에이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8~9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에게 '김건희 여사 명품백 의혹 수사 방법'에 대해 물은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응답자 59%는 '야당이 특검법을 발의해 수사하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반면 '검찰에서 전담수사팀이 수사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31%에 불과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9%였다.

일반 국민의 여론과 달리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검찰에서 전담 수사팀이 수사하는 것이 좋다(60%)'가 '야당이 특검법을 발의해 수사하는 것이 좋다(34)'보다 높았다.

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은 지난 2일 서울중앙지검에 증거와 법리에 따라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지시해 전담수사팀이 구성돼 수사 중이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야권은 지난 2월 재의결에서 부결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관련 김건희 특검법을 재발의할 예정이다. 여기에 김 여사 관련 양평고속도로 특혜 의혹·명품백 수수 의혹까지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이 조사는 지역·성·연령별 비례할당으로 무작위 추출된 표본을 대상으로 무선 100% 자동응답조사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choh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