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표원, 산업데이터 국제표준화 회의 개최…14개국 전문가 참석

제조업 디지털 전환 표준 논의

(세종=뉴스1) 임용우 기자 | 2024-05-12 11:00 송고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오는 17일까지 서울 더케이 호텔에서 '산업데이터 국제표준화 회의'를 연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에 관한 국제표준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미국, 독일, 일본 등 14개 제조 선도국 참석 전문가들이 참석해 디지털 트윈 데이터 관리, 산업 데이터 교환 방식 및 데이터 품질 등에 대한 표준화를 논의한다.
조선, 플랜트 등 다양한 산업의 제조 데이터는 IT가 결합한 공장 자동화의 의미를 넘어 스스로 판단하고 조정하는 자율제조에 활용되는 등 산업 디지털 대전환의 핵심 기반이 된다.

국표원은 이번 회의에서 디지털 트윈의 구성요소인 제조 장비·공정 등의 현실트윈, 현실트윈을 디지털로 구현한 가상트윈, 두 트윈을 연결하는 인터페이스를 정립하기 위한 신규 표준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그간 우리나라는 가상트윈을 구현하는 기본원리, 구조, 표현방법 등에 대한 국제표준 개발에 집중해 왔다. 이번 표준안은 디지털 트윈의 공통된 개념 정립과 상호운용성 확보에 기여하고, 기업은 해당 표준을 제조 디지털 전환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오광해 국표원 표준정책국장은 "디지털 트윈은 위험성이 있는 작업 현장에서 사람이 직접 작업하는 것을 대체하고 정교한 공정이 필요한 현장에서 제조 완성도를 높이는 등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국표원은 디지털 트윈을 포함한 산업 데이터 분야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phlox@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