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해녀와 사랑에 푹 빠진 남자…"인생 3막, '이게' 답이더군요"

[신간] '발룬티코노미스트'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 2024-05-10 13:17 송고
'발룬티코노미스트'(여성경제신문 제공)
'발룬티코노미스트'(여성경제신문 제공)
돈, 명예, 지위가 최우선이었다. 직장에서 피 터지게 경쟁하며 성과지상주의적 삶을 살았다. 제주의 해녀와 '사랑'에 빠지기 전까진 말이다.

삼성그룹에서 매일 전투하듯 살다 쉰에 은퇴한 저자는 이 책에 "나 혼자만을 위해 투쟁하고, 경쟁하며 사자와 같은 삶을 살며 쟁취한 것들이 덧없음을 깨닫게 됐다"면서 인생 후반부 삶의 지혜를 해녀로부터 얻었다고 고백한다.
해녀와의 인연은 2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저자에 따르면 제주 한 어촌 마을에서 구부정한 허리의 해녀를 보고 짝사랑에 빠졌다고 한다. 그의 눈에 해녀의 모습이 가슴 짠하게 아름다워 보였다.

본격적인 인연은 은퇴 후 인생 3막을 시작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저자는 해녀를 '인생 후반부 멘토'로 삼고, 버려진 골판지에 나무젓가락을 이용해 해녀 그림을 그려나갔다. 보잘것없어 보이는 이 도구들이 해녀의 질박한 삶을 제대로 묘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저자는 말한다.

저자가 해녀에게 배운 지혜는 무엇일까. 바로 '욕심을 내려놓고 함께' 사는 삶의 태도다.
"해녀들은 알고 있다. 저 멀리, 더 깊이, 더 욕심을 내면 오늘 물질이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물질 수확이 줄어들었더라도 오늘 이만큼이라도 잡을 수 있다는 것에 안도한다."

이렇듯 해녀의 삶에서 길어 올린 지혜를 바탕으로, 인생 후반부는 '발룬티코노미스트'로 사는 게 정답임을 깨달았다고 저자는 말한다. 발룬티코노미스트는 봉사란 의미의 '발런티어'와 경제활동을 하는 사람이라는 뜻의 '이코노미스트'가 합쳐진 말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58점의 그림과 말로 해녀의 지혜를 전한다. 책의 왼쪽 페이지엔 인생 후반전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저자의 목소리를 담았고, 오른쪽 페이지에서는 해녀 시점으로 오늘의 물질을 이야기한다.

◇ 발룬티코노미스트/ 한익종 글/ 여성경제신문/ 1만 6800원


j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