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실시계획 승인…즉시 착공 가능

석관동에서 강남까지 기존 30분대에서 10분대로 단축 전망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24-05-10 09:34 송고
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조감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조감도.(대우건설 제공)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민간 투자사업의 대표 주관사 대우건설이 서울시로부터 지난 9일 사업 실시계획을 승인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실시계획 승인은 실제 착공을 위한 모든 제반 사항을 허가받았다는 뜻으로 이후 바로 착공이 가능하다.

동부간선도로는 서울시 송파구부터 경기도 의정부까지 연결되는 고속화도로로 서울 동북권 주민들의 핵심 도로 역할을 해왔지만 교통 체증이 심하다는 문제가 있었다. 서울 동북권 지역의 320만 명이 넘는 인구가 강남으로 내려오는 주요 통로이면서 도봉산, 북서울꿈의숲, 북한산, 불암산, 수락산, 초안산 등 야산과 산들이 많은 지역이라 남-북 방향의 도로가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은 강남구 청담동(영동대교 남단)에서부터 성북구 석관동까지 왕복 4차로 연장 10.4㎞ 대심도 지하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성북구 석관동에서 강남까지 통행시간이 기존 30분대에서 10분대로 약 20분가량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5년 8월 서울시에 건설(Build)→이전(Transfer)→운영(Operate)의 BTO( 수익형 민간투자사업)방식으로 최초 사업 제안을 했다.
BTO 방식은 민간사업자가 직접 시설을 건설해 정부·지방자치단체 등에 소유권을 양도(기부채납)한 뒤 일정 기간 사업을 직접 운영하면서 투자금을 회수하는 사업방식을 말한다.

이후 2023년 3월 실시협약 체결, 같은 해 11월 1조 370억 원 규모 프로젝트금융 약정 그리고 이번 실시계획 승인을 통해 착공을 위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올해 하반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며 2029년 하반기 지하화 사업을 완공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320만 명 동북권 주민들의 숙원 사업인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을 적기 준공해 수도권 동북부 지역의 교통 체증을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