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아시아 최초 '인천항 갑문' 준공 50주년…내일 인천서 기념행사 개최

인천항 서해안 거점 항만 육성 위해 1974년 5월 10일 세계 6번째 규모로 준공
올 3월 대한토목학회 '대한민국 토목문화유산'으로 지정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2024-05-09 11:00 송고
인천항 갑문(해양수산부 제공)
인천항 갑문(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는 '인천항 갑문' 준공 50주년을 맞아 5월 10일 인천항 갑문 입출항관람장 일원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갑문은 수위가 다른 두 개의 수면 사이를 선박이 안전하게 통행하도록 수위의 높낮이를 조절하는 시설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당시 아시아 최대 규모의 갑문 시설로 우리나라의 경제성장과 산업 발전을 이끌어 온 인천항 갑문의 준공 50주년을 기념하는 조형물 제막식과 갑문 근무 퇴직자 감사패 수여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인천 앞바다는 조수간만의 차가 최대 10m에 달해 항만 개발에 지리적으로 불리하지만, 인천항을 서해안 거점 항만으로 육성하기 위해 365일 24시간 일정 수심을 유지할 수 있는 갑문시설을 1974년 5월 10일 아시아 최초이자, 세계에서 6번째 규모의 갑문인 '인천항 갑문'이 준공했다.

갑문 건설로 인천항은 수도권 수출입 화물의 관문이자 중심 항만으로서의 역할과 기능을 수행하며 1980년대 수출 100억 달러 달성에 이바지했다. 올 3월 29일에는 인천항 갑문이 그 역사적·기술적 가치 등을 인정받아 대한토목학회로부터 2024년 ‘대한민국 토목문화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인천항 갑문의 50주년은 우리나라 경제발전에 기여한 성취를 회고하고 기념하는 데 있어 그 의의가 매우 크다"며 "인천항 갑문의 지난 50년을 돌아보며 앞으로 다가올 50년 또한 인천항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희망찬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bsc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