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게임 사업 중심으로 체질 개선"…NHN, 1분기 영업익 273억원

"게임 사업 중심으로 전 사업 부문의 체질 개선"

(서울=뉴스1) 박소은 기자 | 2024-05-09 08:34 송고
 
 

엔에이치엔(181710)(NHN)이 올해 1분기 273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42.8% 증가한 수치다.

NHN은 올해 1분기 실적을 종합한 결과 매출액 6044억원, 당기순손실 48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2% 늘었으나,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결제 및 광고 부문은 NHN KCP의 국내외 주요 가맹점 결제 규모가 증가해 전년 동기 대비 15.6% 증가한 2884억원을 달성했다. 페이코의 매출 기여 거래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한 1조 4000억 원을 기록했다.

게임 부문은 모바일 게임의 성장에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한 1219억 원을 기록했다. 일본 NHN플레이아트의 대표 모바일 게임인 '라인 디즈니 츠무츠무'는 10주년 이벤트 호조로 2018년 이래 분기 최고 매출을 기록했고, 그 외 '요괴워치 뿌니뿌니', '#콤파스' 등이 모두 두 자리 수의 성장을 기록하며 모바일 게임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7% 증가했다.

커머스 부문은 지난해 하반기 인수한 '아이코닉'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0% 증가한 637억 원을 기록했다.
기술 부문은 1분기부터 '광주 국가AI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하는 매출을 본격적으로 인식하기 시작하는 등 전 분기 대비로는 20.6% 증가한 951억 원을 달성했다.

콘텐츠 부문은 전 분기 대비 9.6% 감소한 450억 원을 기록했다. NHN코미코는 로맨스판타지 장르 중심의 안정적 트래픽이 지속되고 있으며, NHN링크는 프로야구 시즌권 판매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했다.

주력인 게임 사업에선 '우파루 오딧세이'가 오는 7월 일본·대만 등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아울러 '다키스트 데이즈'는 최근 1차 CBT를 통해 기술 검증을 마쳤고, 오는 7월경 2차 CBT를 거쳐 연내 정식 런칭 예정이다.

정우진 NHN 대표는 "게임 사업을 중심으로 전 사업 부문에서 탄탄한 체질 개선을 이뤄내며 수익성 중심의 경영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sos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