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토안전관리원, 스마트건설안전 포럼…"중소건설현장 사고 저감 방안은"

(서울=뉴스1) 황보준엽 기자 | 2024-05-08 14:02 송고
김일환 국토안전관리원 원장이 8일 '2024년 스마트건설안전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국토안전관리원 제공
김일환 국토안전관리원 원장이 8일 '2024년 스마트건설안전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국토안전관리원 제공

국토안전관리원이 8일 서울시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2024년 스마트건설안전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중소 건설현장의 맞춤형 스마트건설 안전기술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국토교통부 기술정책관을 포함해 산·학·연·관의 건설안전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포럼은 기조발표 및 공청회, 스마트건설안전 우수사례 발표, 중소기업 개발 기술 발표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1부 공청회에서는 '중소건설현장 맞춤형 스마트건설 안전기술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박찬식 중앙대 교수와 오치돈 한국건설인정책연구원 실장이 발제를 맡았다.

이어 장연환 국토부 건설안전과 사무관, 오영석 관리원 소장 등 공공기관, 중소기업, 법조계의 전문가들이 스마트 안전기술과 관련한 정부와 관리원의 지원 현황, 기술 활성화 방안 및 기술적·제도적 개선 방향 등을 논의했다.
2부 우수사례 발표회에서는 스마트건설 강소기업에서 개발한 우수성과 기술과 관리원에서 활용하고 있는 스마트 건설안전 기술 적용 사례가 공유됐으며, 3부에서는 13개 스마트 건설안전 관련 전문기관이 개발 중인 기술에 대한 발표가 이뤄졌다.

김일환 원장은 "중대재해처벌법이 50인 미만 사업장까지 확대되는 데 맞추어 중소건설현장의 안전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스마트 건설안전 기술의 개발과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wns830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