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마이데이터로 부동산 거래 시 정보 비대칭 문제 해소한다

과기정통부 '마이데이터 기반조성 사업'…28억원 지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2024-05-08 12:00 송고
(과기정통부 제공)

앞으로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부동산 임대차 거래 시 임대인과 임차인의 정보 비대칭 문제를 해소하고, 암 치료 전 과정을 개인 맞춤형으로 관리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이같은 내용의 '2024년도 마이데이터 기반조성 사업'의 신규과제 4건을 최종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먼저 '생활 밀착형 서비스'에서는 거래당사자의 신용평가점수와 임대인 사업장 정보, 납세증명서 등의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부동산 거래 시 필요한 정보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부동산 임대차 안심거래 지원서비스'가 뽑혔다.

또 만성 질환자의 건강검진정보, 처방·진료정보 등 의료 데이터를 통해 예측한 건강부채를 안내해 만성질환자 스스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형성하도록 유도하는 '마이데이터 기반 건강부채 관리 서비스'도 선정됐다.

'사회문제 해결형 서비스' 과제로는 정보주체 동의를 기반으로 각종 제품 시험정보와 품질인증정보를 통합·관리하고 시험·인증 관련 수요기관에 간편하게 전송할 수 있는 '원채널 시험인증 정보 관리 및 유통 서비스'가 추진된다.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암환자의 의료·공공데이터와 개인이 생성하는 식사·운동·수면 등 데이터를 연계·활용해 진료 연속성 확보와 유연한 유지관리 체계를 지원하는 '마이데이터 기반 맞춤형 암케어 서비스'도 개발된다.

이들 과제는 7.8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됐다.

2019년부터 이어진 마이데이터 기반조성사업은 5년간 총 35건의 마이데이터 실증서비스를 발굴·지원해 왔다.

올해는 정보주체의 생애주기별 생활편익 향상과 사회적 현안 해소를 위해 총 28억 원을 투입해 과제 당 7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flyhighr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